‘제15회 불교출판문화상·올해 불서10’ 수상작 발표
‘제15회 불교출판문화상·올해 불서10’ 수상작 발표
  • 허정철 기자
  • 승인 2018.11.22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계종출판사 대상, 불교신문 입선 영예…12월12일 시상

조계종 총무원(총무원장 원행스님)이 주최하고 불교출판문화협회(회장 지홍스님)가 주관하는 제15회 불교출판문화상 ‘올해의 불서 10’ 영예의 대상에 <의상대사 구법 건축순례행기>(김승제 지음/ 조계종출판사)가 선정됐다.

또한 올해 처음으로 불교출판문화상에 문을 두드린 불교신문사가 펴낸 일광스님의 <스님의 남자친구>가 입선작에 선정되며 올해의 불서에 이름을 올렸다.

본지가 펴낸 '스님의 남자친구'가 불교출판문화상 입선 및 올해의 불서 10에 선정됐다.

조계종 총무원 문화부는 오늘(11월22일) 불교출판의욕을 고취시키고 출판문화 활성화를 도모하고자 진행되는 제15회 불교출판문화상의 수상 도서를 발표했다. 대상과 함께 우수상에는 <아인슈타인의 우주적 종교와 불교>(김성구 지음/ 불광출판사)와 <설법하는 고양이와 부처가 된 로봇>(이진경 지음/ 모과나무)이 선정됐다.

이와 더불어 입선작으로 <스님의 남자친구>(일광스님 지음/ 불교신문사)를 비롯해 <선원일기>(지범스님/ 사유수), <수미 런던의 가족을 위한 명상>(수미 런던 지음, 김미옥 옮김/ 담앤북스), <팔만대장경>1, 2(신현득 엮음, 송교성 그림/ 솔바람), <송시의 선학적 이해>(박영환 지음/ 운주사) 등 5편이 영예를 안았다.

또한 이병두 전 문화체육관광부 종무관이 후원한 수향번역상과 총판 운주사(대표 임희근)가 후원한 붓다북학술상이 올해 신설됐다. 수향번역상은 <번역으로서의 동아시아>(후나야마 도루 지음, 이향철 옮김/ 푸른역사), 붓다북학술상은 <중국 근대불교학의 탄생>(김영진 지음/ 산지니)이 선정됐다.

이번에 선정된 도서는 지난 2017년 10월1일부터 올해 9월30일까지 국내에서 초판 발행된 불교관련 도서를 대상으로 심사를 진행한 결과물이다. 공모 당시 35개 출판사에서 100여 종이 접수됐다.

시상식은 오는 12월12일 오후6시,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전통문화예술공연장에서 열린다. 이날 대상에는 상금 1000만원, 우수상 400만원, 입선 100만원의 상금과 상패가 각각 전달된다. 수향번역상은 출판사와 번역자, 붓다북학술상은 출판사와 저자에게 각각 100만원의 상금이 수여된다. 이번에 선정된 도서들은 사찰은 물론 일반인에게도 적극적으로 홍보 및 보급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