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적 아이돌그룹 방탄소년단 팬들 ‘나눔의 집’에 1000만원 기부
세계적 아이돌그룹 방탄소년단 팬들 ‘나눔의 집’에 1000만원 기부
  • 장영섭 기자
  • 승인 2018.11.16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적인 아이돌그룹 방탄소년단(BTS)의 팬들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쉼터인 ‘나눔의 집(원장 원행스님, 조계종 총무원장)’에 1000만원을 기부했다.

지난 15일 경기도 광주에 위치한 ‘나눔의 집’에 따르면 방탄소년단의 팬들은 지난 8일부터 최근까지 130여건 총 350만원의 후원금을 나눔의 집에 보내왔다. 6월과 9월 방탄소년단 팬들의 모금까지 합산하면, 올해 방탄소년단 이름으로 나눔의 집에 후원된 금액은 1000만원에 달한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최근 멤버 지민이 입은 이른바 ‘광복절 티셔츠’로 인해 일본 음악 방송 출연이 취소되는 등 논란을 겪었다. 티셔츠에는 8.15 광복을 맞아 만세를 부르는 한국인들의 모습, 원자폭탄이 터지는 장면의 흑백 사진과 함께 애국심(PATRIOTISM), 우리 역사(OURHISTORY), 해방(LIBERATION), 코리아(KOREA) 등의 영문과 태극기가 담겨 있었다.

나눔의 집 측은 “방탄소년단 팬들이 방탄소년단에 대한 변함없는 지지를 표하고 2차 세계대전 당시 고통 받았던 피해 할머니들을 응원하는 의미로 후원한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