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찰나의 화두] 잊히지 않는 날 
[찰나의 화두] 잊히지 않는 날 
  • 김형주 기자
  • 승인 2018.11.05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대 여기 짓밟고 걸어온 길

참회의 길이 되길 간절히 빌며 해마다 꽃 피웠지

그대 끌어안으며 날마다 합장하는

인토(忍土)에서 보내는 마지막 자비’

- 제2회 10·27법난 문예공모전 시 부문 대상

이생문 ‘그날 연꽃이 보았지’ 중에서. 

[불교신문3438호/2018년11월7일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