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경 참뜻 알자”…강송대회 개막
“금강경 참뜻 알자”…강송대회 개막
  • 김선두 기자
  • 승인 2018.11.03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인전 필기, 단체전 등 4교시 걸쳐 진행
11월3일 오전9시10분 서울 탄허기념박물관에서 시작된 제8회 금강경강송대회 필기시험 장면.

제8회 금강경강송대회가 전국에서 50여명이 응시한 가운데 1교시 개인전 필기시험으로 시작됐다.

금강선원과 불교신문 등이 공동주최하는 금강경강송대회는 오늘(11월3일) 오전9시10분 서울 자곡동 탄허기념박물관 보광명전에서 1교시 개인전 필기시험을 시작으로 오후6시까지 계속된다. 2교시는 개인전 예선2차 암송, 3교시는 단체전 합송, 4교시는 개인전 본선으로 진행된다. 개인전과 단체전이 마무리되면 오후5시 시상식이 거행된다.

1차 필기시험 문제. 대회장인 혜거스님(서울 금강선원장, 탄허기념박물관장)이 대중이 보는 앞에서 추첨해 공지한다.

개인전은 금강경 전체 32개분을 외워쓰고, 심사위원 앞에서 암송한 후 질의응답을 원만히 할 수 있어야 하는 쉽지 않은 과정이다. 단체전은 2인이상이 1개분을 선택하여 심사위원과 대중 앞에서 암송하는 방법으로 진행된다. 1차 필기시험은 금강경 제6분 정신희유분, 제13 여법수지분, 제32 응화비진분이 출제됐다. 응시생들은 70분에 걸쳐 그동안 공들여온 실력을 정성들여 시험지에 옮겼다.

금강경강송대회 2교시 개인전 예선2차에 응시해 암송하는 불자. 역대 수상자인 재가불자 1명과 2명의 스님 등 3명으로 구성된 심사위원 앞에서 암송하다 보니 응시자들은 긴장감을 쉽게 풀지 못하기도 한다
금강경강송대회 2교시 개인전 예선2차 암송이 열리고 있는 탄허기념박물관 보광명전. 대회장은 3층 법당 방산굴에서도 내려다 볼 수 있는 구조로 설계돼 있다.

 

(기사 계속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우)03144 서울특별시 종로구 우정국로 67(견지동), 전법회관 5층 불교신문사
  • 편집국 : 02-733-1604
  • 구독문의 : 02-730-4488
  • 광고문의 : 02-730-4490
  • 사업자등록번호 : 102-82-02197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다06446
  • 창간일 : 1960-01-01
  • 등록일 : 1980-12-11
  • 제호 : 불교신문
  • 발행인 : 원행스님
  • 편집인 : 진우스님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하정은
  • Copyright © by 불교신문. 기사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를 금합니다.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