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찰나의 화두] 감사함과 죄송함
[찰나의 화두] 감사함과 죄송함
  • 김형주 기자
  • 승인 2018.10.30 1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웅전도 요사채도 사라지고 탑만 홀로 남았네. 1000년 동안 이 곳이 부처님 도량이었음을 홀로 외치고 있다. 
감사함과 죄송함에 발길이 무겁다.  

[불교신문3436호/2018년10월31일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