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신문

불기 2562 (2018).11.22 목

사이드바 열기
상단여백
HOME 출판&문학 출판
아프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아프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김관욱 지음/ 인물과사상사

아픔이란 단어는 질병, 질환, 혹은 고통이란 명칭과 사뭇 다르다. 이는 “아프지 말고! 알았지?”라는 흔한 당부 속 ‘아픔’이다. 누군가에게 아프지 않기를 바랐던 바로 그 소중한 이들의 바람이다. 가정의학과 전문의 김관욱 씨는 근 펴낸 <아프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에서 타인에게 이해를 구하기 어려운 구할 수 없는 감춰둔 아픔을 보여준다.

저자는 먼저 “대한민국 사회와 문화가 병원체가 되어 우리를 공격하고 있는데, 나는 아프지 않고 행복하다고 자신할 수 없지 않을까?”라고 묻는다. 그리고 “이 질문에 ‘그렇다’고 답한다면, 우리 역시 타인과 전인적 인격체로서 마주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한다.

 

허정철 기자  hjc@ibulgyo.com

<저작권자 © 불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허정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SNS에서도 불교신문
뉴스를 받아보세요"

kakaostory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