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찰나의 화두] 조용히 물드는 단풍
[찰나의 화두] 조용히 물드는 단풍
  • 김형주 기자
  • 승인 2018.10.25 13: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을을 찾아 산에 올랐다. 마음만 급했는지 산에는 아직 붉은 기운이 없었다. 아쉬움에 발길을 돌려 내려가다 보니 담쟁이넝쿨이 조용히 가을을 만들고 있다. 

[불교신문3434호/2018년10월24일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