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신문

불기 2562 (2018).12.12 수

사이드바 열기
상단여백
HOME 사회&국제
진선미 장관, 나눔의집 방문…“위안부 문제 조속한 해결 약속”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오른쪽)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쉼터인 나눔의집에 방문해 위안부 문제의 조속한 해결을 약속했다. 박옥선 할머니와 기념 사진을 찍고 있는 진 장관의 모습.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쉼터인 나눔의집(이사장 월주스님)을 방문해 “화해치유재단 처리를 비롯해 위안부 문제를 조속히 해결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진 장관은 오늘(10월11일) 오전 경기도 광주 나눔의집을 방문해 이옥선·박옥선·강일출·이용수 할머니 등 위안부 피해자들을 만나 이같이 강조했다.

이날 피해 할머니들은 진 장관에게 “지난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 체결로 만들어진 화해치유재단 문제를 우선 해산해야 한다”며 “이와 함께 일본 정부의 공식 사죄와 법적 배상이 이뤄져야 한다”고 요청했다.

진 장관은 나눔의집 추모공원을 찾아 일본군 위안부 피해 희생자들이 안치돼 있는 묘소에 참배했다

이에 진 장관은 “화해치유재단 문제가 빨리 처리하는 걸 할머니들께 보여드리기 위해 다양한 방법을 고민하고 또한 상의 드리도록 하겠다"며 “이렇게 잘 견뎌주시고 건강한 모습을 뵈니 더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특히 진 장관은 위안부 문제의 조속한 해결을 약속하며 피해 할머니들과 손가락으로 약속하는 모습이 눈길을 끌었다.

앞서 진 장관은 나눔의집 추모공원을 찾아 일본군 위안부 피해 희생자들이 안치돼 있는 묘소에 참배했다. 이밖에도 나눔의집에서 운영하고 있는 일본군 위안부 역사관과 피해자 추모관,유품기록관을 둘러보는 시간을 가졌다.

나눔의집에서 운영하고 있는 일본군 위안부 역사관과 피해자 추모관,유품기록관을 둘러보는 진선미 장관의 모습.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과 기념사진을 찍는 진선미 장관의 모습.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은 이날 진 장관에게 “지난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 체결로 만들어진 화해치유재단 문제를 우선 해산해야 한다”며 “이와 함께 일본 정부의 공식 사죄와 법적 배상이 이뤄져야 한다”고 요청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9월 한일 정상회담에서 아베 일본 총리에게 화해치유재단의 해산 방침을 시사한 바 있다. 화해·치유재단은 2015년 12월 박근혜 정부가 체결한 한일 위안부 합의에 따라 일본 정부 출연금 10억엔으로 설립됐으나 사실상 기능이 중단된 상태이다.

이성진 기자  sj0478@ibulgyo.com

<저작권자 © 불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성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SNS에서도 불교신문
뉴스를 받아보세요"

kakaostory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