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신문

불기 2562 (2018).12.12 수

사이드바 열기
상단여백
HOME 문화 문화
부처님말씀 ‘법신사리’로 조성한 50여점 한자리한국사경연구회 회장 행오스님 개인사경전
사경을 하고 있는 한국사경연구회 회장 행오스님.

오는 31일부터 11월6일까지
인사동 아라아트 5층서 진행
8년간 조성한 ‘법화경 한글본’
국내 최초로 전시돼 ‘주목’

사경(寫經)은 부처님께서 설하신 진리의 말씀을 마음에 새겨 스스로를 밝히고 법신사리(글씨)로 조성하는 최상승의 수행법으로 그 결과물은 신앙의 대상이자 예배와 공경의 대상이 된다.

이러한 사경수행을 평생 해 온 한국사경연구회장 행오스님(서울 길상암 주지)이 오는 31일부터 11월 6일까지 서울 인사동 아라아트 5층에서 ‘야납 행오 사경전’을 연다.

이번 전시회는 행오스님의 서예경력 32년과 사경수행 20년의 정진력을 예술로 승화시켜 마련한 개인전으로 사경수행의 길을 걸으며 사성한 사경작품을 처음으로 한 자리에 총 망라하는 전시다. 전시회에는 백금니와 금니작품 38점, 은니 2점, 금강경 금니 병풍 1점, 묵서사경 5점 등 총 50여 점이 전시된다. 이번 전시 작품에는 고려사경 전통의 조성양식인 절첩본, 권자본 작품과 현대사경 양식으로 액자, 족자, 병풍 작품이 망라됐다.

특히 이번 전시회에서 행오스님 고려 전통사경의 양식과 기법을 계승하고 여기에 창의성을 가미하여 감지에 금니로 8년에 걸쳐 <묘법연화경> 전7권 한글 번역본 경문 13만여 자를 6mm 크기의 세자(細字) 한글 궁체로 사경하고 변상도(권제1~7)를 장엄했다. <묘법연화경> 전 7권을 한글 번역본으로 사경한 것은 국내 최초의 일이다. 또한 현대 사경의 나아갈 길을 고심하며 새로운 표지장엄, 다양한 재료(백금분 사용)를 사용하여 장엄한 금강경 등 전통과 현대가 어우러지는 작품이 전시된다.

행오스님의 본격적인 사경수행은 20여년이지만 사경과의 인연은 35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어린 나이에 발심 출가하여 오직 참선수행을 하리라는 서원을 세우고, 1980년 초에 대구 동화사 산내 암자 양진암에 방부를 들이러 가던 길에 당시 동화사 주지스님이셨던 혜정큰스님(2011년 입적)께서 저를 붙잡고 몇 시간 동안 한국불교의 현실을 얘기하시면서 포교의 중요성에 대해 간곡히 역설하셨는데, 그 인연이 저를 사경 수행자 길로 인도한 첫 번째 계기가 되었습니다.”

숙세의 업연 때문인지 초정 권창륜 선생님 문하에서 10년이 넘게 서법을 연마하면서 수행자로서 여법하게 회향할 방법을 고심하던 중, 외길 김경호선생님 사경 전시회를 보고 발심하여 이후 20여년 동안 사경의 이론과 함께 가은, 가금, 청금, 적금, 황금, 경면주사 사경 작법 등을 단계적으로 배웠다.

“기도와 정진 속에서 시속에 흔들림 없이 사경 수행을 지속할 수 있었던 것은 오로지 붓을 잡고 방하착 하는 순간이 바로 삼매 속에서 기도, 간경, 참선수행이 됨을 알았기 때문입니다. 또한 모든 사람이 더불어 행복하기를 발원하고 같이 사경수행하며 부처님의 법을 전법할 수 있었기 때문입니다.”

스님은 2007년 세계 여러 나라에 우리 사경을 알리기 위해 국립중앙박물관이 특별기획한 ‘사경 변상도의 세계 <부처 그리고 마음>전’에서 일본 니베시마보효회가 소장한 고려 1340년에 사성된 법화경 사경 작품을 며칠 동안 보면서 법화경 사경을 마음먹었다고 밝혔다.

전시회 초청 인사말을 통해 행오스님은 “37도가 넘는 폭염 속에서 더위를 견뎌내며 흘린 땀방울이 금구슬로 변하여 신장님의 천의자락, 불보살님들의 보관에 영롱하게 발현함 속에서 부처님께서 미소 지으시며 금빛 법비를 내리시는 법사리전에 오시어 부처님과 문수, 보현, 지장, 관세음보살님들을 뵈옵고, 법사리를 받들고, 보리심을 발하며 행복한 사경 수행의 법연이 이루어지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현재 한국사경연구회 회장을 맡아 전통사경을 널리 알리는데 앞장서고 있는 행오스님은 2010년 예술의 전당에서 사경개인전을 여는 등 10여차례의 개인전과 회원전을 열기도 했다.

묘법연화경 권제1~권제7 감지백금니 및금니 절첩본(32×11.2㎝ 2018).
금강반야바라밀경(흑지백금니 및 금니 권자본 21×378㎝ 2017).

여태동 기자  tdyeo@ibulgyo.com

<저작권자 © 불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태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SNS에서도 불교신문
뉴스를 받아보세요"

kakaostory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