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찰나의 화두] 신심
[찰나의 화두] 신심
  • 신재호 기자
  • 승인 2018.10.02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량이 행사관계로 비좁다. 우중이라 바닥은 질척거린다. 그 사이를 동남아에서 온 외국인들이 조심스럽게 주변을 살피며 들어온다. 대웅전을 정면으로 바라보게 되자 손을 모으고 지극한 정성으로 부처님께 인사를 한다. 그 신심이 아름답다.

[불교신문3428호/2018년10월3일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