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찰나의 화두] 그리움의 꽃
[찰나의 화두] 그리움의 꽃
  • 김형주 기자
  • 승인 2018.09.27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잎을 다 떨이지고 나서 꽃이 핀다. 한 줄기에서 나오는 잎과 꽃은 서로를 만나지 못한다. ‘그리움의 꽃’이라고 부르는 꽃무릇은 남쪽에서는 절정이 지나 올해는 못 보나 아쉬웠는데 수덕사에서 활짝 핀 꽃무릇을 반갑게 만났다. 잊고 있던 그리움이 생각나 미소 짓는다. 

[불교신문3427호/2018년9월26일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