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찰나의 화두] 오늘의 나를 이끌어준 손길
[찰나의 화두] 오늘의 나를 이끌어준 손길
  • 신재호 기자
  • 승인 2018.09.18 16: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도선사 석불전 앞 풍경이다. 누구나 어머니 손에 이끌려 산사를 오르던 기억은 언제나 절로 미소 짓게 하는 추억일 것이다. 그 어머니는 허리가 굽고, 이끌려 오르던 아이도 어느덧 흰머리가 내려앉는다. 더 늦기 전에 한번이라도 더 노모의 손을 이끌고 산사에 오른다.

[불교신문3425호/2018년9월19일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