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신문

불기 2562 (2018).9.25 화

사이드바 열기
상단여백
HOME 종단
총무원장 후보 4인 모두의 외침 ‘화합’
제36대 총무원장후보. (위 왼쪽부터 시계방향)기호1번 혜총스님, 기호2번 원행스님, 기호4번 일면스님, 기호3번 정우스님.

조계종 제36대 총무원장선거 후보가 된 혜총스님(기호1번) 원행스님(기호2번) 정우스님(기호3번) 일면스님(기호4번)이 일제히 출마기자회견을 열고 종단발전과 불교중흥을 향한 원력을 공표했다. 후보들은 한 목소리로 종단과 불교의 위기를 타개할 근본적 방법으로 화합을 제시했다.

4인의 후보 스님들은 지난 9월12일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2층 회의실에서 차례로 기자회견을 열었다. 출마를 결심한 이유와 당선됐을 경우 향후 추진할 종책들을 설명하며 대중의 관심과 지지를 호소했다. 출가자 급감, 종교에 대한 사회적 신뢰 하락 등은 모두의 고민이었다. 이를 막아내고 풀어갈 공통된 화두는 ‘화합’이었다. ‘종도들의 뜻과 힘을 하나로 모아 삶이 아픈 사람들에게 다가가 위로하면, 불교의 위상은 저절로 높아질 것’이라는 답변으로 귀결됐다.

기호1번 혜총스님은 한국불교의 선결과제로 ‘화합’을 꼽았고, 기호2번 원행스님은 “열린 자세로 소통하면서 소외받는 종도가 없도록 살피겠다”고 약속했다. 기호3번 정우스님의 궁극적 목표 역시 ‘화합종단 구현’이었고, 기호4번 일면스님은 “권한이 있다면 다 내려놓고, 어려운 일이 있다면 다 함께 손잡고 가겠다”고 천명했다.

총무원 운영기조와 방향에 대한 생각도 야심차게 풀어놓았다. 중앙의 권한을 지방 교구에 대폭 이양하고 균형발전을 도모하는 ‘교구중심제’의 실현은 다들 의견이 같았다. 비구니 특별교구 설치 등 비구니 스님들의 권익 향상에 힘쓰겠다는 의지도 비슷했다. 승가의 사활이 걸린 승려복지제도의 안착, 불교문화의 계승과 창달, 불교의 사회적 역할 확대, 소통과 자문을 통한 종단 운영 또한 일치했다.

자기만의 공약을 내세우기도 했다. 기호1번 혜총스님은 ‘총무원장 직선제’를 고려하고 있다고 했다. 기호2번 원행스님은 출생에서 사망까지 재가불자의 일생을 사찰이 관리하고 보듬어주는 신행프로그램 개발이 고무적이었다. 기호3번 정우스님은 통합종단 출범 이후 멸빈자 대사면 추진을 내걸었다. 기호4번 일면스님은 ‘조계종 빅데이터 분석센터’ 설립이 흥미로웠다.

장영섭 기자  fuel@ibulgyo.com

<저작권자 © 불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SNS에서도 불교신문
뉴스를 받아보세요"

kakaostory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