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신문

불기 2562 (2018).9.25 화

사이드바 열기
상단여백
HOME 종단
“교구 재획정 통해 불균형 현상 해결해야”조기룡 동국대 교수, 불교사회연구소 ‘교구 활성화 방안’ 공청회서 강조
조기룡 동국대 불교학술원 교수는 교구 간 성장 불균형을 교구 활성화의 걸림돌로 지적하고 교구 재획정을 이에 대한 해법으로 꼽았다.

오는 9월28일 실시되는 조계종 제36대 총무원장선거에 후보로 등록한 4명의 스님들이 공통적으로 강조하는 종책 중 하나는 ‘교구 중심제 행정 운영’이다. 그만큼 교구 활성화는 한국불교 중흥을 위한 선행돼야 할 중요한 키워드로 자리 잡았다.

이 가운데 조계종 백년대계본부 산하 불교사회연구소(소장 주경스님)는 지난 13일 서울 템플스테이통합정보센터 3층 문수실에서 ‘조계종 교구활성화 방안’ 공청회를 개최하며 현 교구의 문제점과 활성화를 위한 방법을 모색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무엇보다 현재 교구 활성화를 저해하는 요소는 교구 간 성장 불균형이며, 교구의 재 획정을 통해 교구 중심제를 위한 움직임에 나서야 한다는 조기룡 동국대학교 불교학술원 교수의 제언이 눈길을 끌었다.

관련 주제로 기조 발제에 나선 조 교수는 “620개의 직할교구 사찰에 비해 가장 적은 23교구의 사찰은 48개에 불과하다”며 “이는 결국 교구별 재적 스님의 차이를 불러일으키며 가장 적은 23교구 재적 스님(85명)의 비해 직할교구 재적스님(3118명)이 36배나 많다”고 설명했다.

특히 “조계사 봉은사 보문사 선본사 등 4개의 직영사찰이 전체 예산의 33.5%를 차지하고 있으며, 11교구는 1년 세출 결산이 약 130억 원인데 비해 16교구는 7억 원에 정도“라며 “물론 2014년 총무원 통계자료이지만, 교구별 성장 불균형이 심각하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이날 공청회에는 불교사회연구소장 주경스님, 포교원 포교부장 가섭스님, 황진수 한성대 행정학과 명예교수, 이석심 포교원 포교차장 등이 토론자로 나서 교구 활성화를 위한 다채로운 방향성과 아이디어를 말했다.

이에 대해 ‘교구의 재 획정’을 해법으로 꼽았다. 조 교수는 “현행 교구는 1962년 획정된 것으로 교구구역과 국가행정구역의 미 일치 문제를 비롯해 인천 광주 대전 등 교구본사가 부재한 광역자치단체 등이 존재한 실정”이라며 “지역에 상관없이 각 본사별로 창건한 말사의 인위적 재편과 국가 행정구역과의 일치화가 필요하다”고 피력했다.

다만 지역에 맞게 교구가 존재하는 상황은 아니기 때문에, 본사 간 갈등이 유발될 수 있는 여지는 있지만 총무원과 각 교구의 협의체를 통해 문제를 풀어나가길 주문했다. 이어 거대 교구인 직할교구의 경우 강남과 강북, 또는 강남 강북 인천으로 분구하는 내용도 제시했다.

이와 함께 조 교수는 “현재 교구는 중앙에 비해 종무행정 전담인력이 부족한 상황”이라며 “교구본사 7직 교역직 종무원이 있지만 대부분 말사 주지 산내암자 감원, 부속 기관의 장 등을 겸임하면서 교구본사 일보다 개별 사찰의 소임에 충실해 자리를 비우는 시간이 많고 재가 종무원은 본사 업무뿐 만 아니라 수십 수백 개의 말사 업무를 담당해야 하는 등 수적으로 부족한 상태“라고 진단했다.

결국 행정적 역량강화를 해답으로 제안한 조 교수는 “교구청이라는 교구 사무처를 설치해 대형사찰의 업무를 담당하는 현행 종무소와 구별되는 별도의 교구종무행정업무 전담기구를 설치해야 한다”며 “아울러 교구본사 7직에 대해선 겸직을 금지시켜 본사 소임에 충실할 수 있도록 해야 하고 재가 종무원의 인력 충원을 시켜 업무경감을 꾀해야 한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이밖에 총림제도 활성화를 통해 각 교구에 수행과 포교 활성화를 역할을 증진시키는 계획과 (가칭)교구자치법 제정으로 교구의 민주성과 자치성을 보장해주는 법적 제도를 마련해야 한다는 주장도 덧붙였다.

이밖에도 이날 공청회에는 불교사회연구소장 주경스님, 포교원 포교부장 가섭스님, 황진수 한성대 행정학과 명예교수, 이석심 포교원 포교차장 등이 토론자로 나서 교구 활성화를 위한 다채로운 방향성과 아이디어를 말했다.

이성진 기자  sj0478@ibulgyo.com

<저작권자 © 불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성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SNS에서도 불교신문
뉴스를 받아보세요"

kakaostory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