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신문

불기 2562 (2018).11.19 월

사이드바 열기
상단여백
HOME 출판&문학 출판
기다리는 사람은 누구나 시인이 된다

기다리는 사람은 누구나 시인이 된다

해럴드 슈와이저 지음·정혜성 옮김/ 돌베개

스위스 출신으로 미국 버크넬대 영어영문학과 교수로 재직 중인 해럴드 슈와이저는 신간 <기다리는 사람은 누구나 시인이 된다>에서 시간의 지속, 즉 ‘기다림’이라는 시간을 허락하지 않는 시대에 기다림의 실존적 의미를 탐구한다.

이 책은 저자의 “현대문명이 시간의 압축화라는 인간 삶의 근거를 새롭게 만들었기 때문에 현대인의 시간 감각, 지식과 정보의 습득, 타인에 대한 이해와 수용 등 시간을 매개로 한 경험이 이전과 달라질 수밖에 없다”는 문제의식에서 출발한다. 그리고 기다림의 시간과 경험이 왜 여전히 중요한 의의를 가질 수 있는지를 문학과 예술, 인문학을 경유해 풀어낸다.

 

허정철 기자  hjc@ibulgyo.com

<저작권자 © 불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허정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SNS에서도 불교신문
뉴스를 받아보세요"

kakaostory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