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찰나의 화두] 참회하고 또 참회합니다
[찰나의 화두] 참회하고 또 참회합니다
  • 신재호 기자
  • 승인 2018.09.04 1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8월26일 조계사 앞 도로. 버스를 탄 채 밖을 주시하던 걱정 반, 근심 반 시민의 표정이 지금도 잊히지 않는다. 경내에서는 교권수호 결의대회가, 우정국로에서는 차도를 막아선 채 승려결의대회가 열렸다. 그 사이를 시민들이 불편을 겪으며 지나간다. 참회하고 또 참회해야 한다. 

[불교신문3421호/2018년9월5일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