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신문

불기 2562 (2018).9.25 화

사이드바 열기
상단여백
HOME 포토&영상 포토 찰나의 화두
[찰나의 화두] 되감기처럼 살기

카메라를 메고 현장을 누비다 보면 다양한 장면을 맞닥뜨린다. 그 가운데 비교적 흔한 것이 내가 촬영한 위치에 다른 이가 곧 이어 사진에 담는다거나, 반대로 다른 이의 촬영 위치를 기다렸다가 들어가는 경우다. 이 사진은 그런 모습을 담은 것이다. 순간순간 벌어지는 일을 이 사진처럼 되감기하듯 스스로 반추(反芻)하며 점검한다면 오늘보다 더 나은 내일이 될 것이다. 

[불교신문3419호/2018년8월29일자] 

신재호 기자  air501@ibulgyo.com

<저작권자 © 불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SNS에서도 불교신문
뉴스를 받아보세요"

kakaostory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