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신문

불기 2562 (2018).8.18 토

사이드바 열기
상단여백
HOME 수행&신행
“종단 운영, 합법적 민주적 절차에 의해 정상화돼야”중앙신도회, 종단 현안 관련 입장문 발표

조계종 중앙신도회가 최근 종단 현안과 관련해 종단 운영이 합법적 민주적 절차에 의해 정상화돼야 한다는 뜻을 밝혔다.

중앙신도회(회장 이기흥)는 오늘(8월2일) 발표한 입장문을 통해 “교구본사주지협의회의 현안 해결 노력과 총무원장 스님의 결단에 경의를 표한다”며 “종단 운영이 종헌종법 등 합법적이고 민주적 절차에 의해 조속히 정상화 될 수 있도록 사부대중께서 힘을 모아 주실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신도회는 “이번 사태로 드러난 갈등이 상호존중과 사회통합에 기여하는 계기로 승화될 수 있길 발원한다”며 “전국 불자들은 조고각하의 자세로 정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종단 현안과 관련한 대한불교조계종 중앙(전국)신도회 입장문

거룩한 삼보에 귀의합니다.

대한불교조계종 중앙(전국)신도회는 최근의 종단현안과 관련하여 조계종 전국교구본사주지협의회의 현안 해결을 위한 노력과 총무원장스님의 고뇌에 찬 결단에 경의를 표하며 다음과 같이 입장을 밝힙니다.

- 오늘 이후 종단의 운영이 종헌, 종법 등에 따라 합법적이고 민주적인 절차에 의해 조속히 정상화 될 수 있도록 모든 사부대중께서 힘을 모아 주실 것을 촉구합니다.

- 이제 모든 몫은 종단 내부 구성원들의 원력과 지혜에 달려있습니다.

이번 사태로 드러난 대립과 갈등이 부처님의 가르침에 따라 상호존중과 사회통합에 기여하는 계기로 승화될 수 있기를 발원합니다.

- 우리 전국 불자들은 상처 입은 모든 분들의 마음이 조속히 치유되기를 염원하고 조고각하의 자세로 정진할 것을 다짐합니다.

불기 2562(2018)년 8월 2일

대한불교조계종 중앙(전국)신도회 회장 이기흥
직할교구신도회장 이금석 제2교구신도회장 민학기
제3교구신도회장 김시성 제4교구신도회장 김봉영
제5교구신도회장 이의수 제6교구신도회장 안병권
제7교구신도회장 박숙자 제8교구신도회장 주윤식
제9교구신도회장 장세철 제10교구신도회장 이연화
제11교구신도회장 이영숙 제12교구신도회장 전완중
제13교구(옥천사)신도회장 김수환 제14교구신도회장 박수관
제15교구(정토사)신도회장 박순모 제16교구신도회장 김화숙
제17교구신도회장 이근재 제18교구신도회장 김광태
제19교구신도회장 장재만 제21교구신도회장 이병학
제22교구신도회장 김완석 제23교구신도회장 김문자
제24교구신도회장 신유섭 제25교구신도회장 이보연

엄태규 기자  che11@ibulgyo.com

<저작권자 © 불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엄태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dangun7 2018-08-05 02:24:01

    의문? 투성이 ,
    35일단식한 설조스님은 왜이렇게 건강하고 피등피등한가?
    배포한 녹취서와 녹음을 사법기관에 전달하지않고 ,
    왜? 조계종 교권 자주 혁신위원회에 전달하는가?
    도현 스님 당신은 중이 맛나?
    1998년 것 20년이나 지난것을 왜?지금공개하나?
    김00씨는 왜?당신을찾아갓나? 당신과의관계는?
    설조스님의 단식이 사실인지 종합병원의 확인이필요?
    도현 의 녹취서와 녹음 을 사법기관의 진실여부 확인필요.   삭제

    • dangun7 2018-08-05 02:23:14

      퇴진을 반대한다 !
      (설정스님 의혹? 내용이 사실인지 아닌지에 대해 궁금하지 않습니다.)
      ( 종도들에게 의혹의 대상이 된 것 자체 만으로도 책임을 지셔야 합니다.)
      라니?

      이 무슨 7푼이들의 아우성인가!?
      민주주의국가에서는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증거를확보한 후에만 퇴진을 요구할수있다.
      북조선에서 ,일방적으로 죄명을 낭독하고 올소부애가 올쏘! 하면 , 재판없이
      길거리광장에서 처형하는 ,미개한 인권탄압 선동 선전하는 인민재판을 중지해야한다.   삭제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SNS에서도 불교신문
      뉴스를 받아보세요"

      kakaostory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