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신문

불기 2562 (2018).8.18 토

사이드바 열기
상단여백
HOME 종단
“종단 상황 참담…조속한 시일 내 진퇴 결정”조계종 총무원장 설정스님, 현 종단 상황 관련 입장 발표

“저와 관련된 일로 종도들과 국민들에게 실망을 끼쳐드린데 대해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 조속한 시일 내에 종단 안정과 화합을 위한 길을 모색해 진퇴여부를 결정하겠다.”

조계종 총무원장 설정스님이 오늘(7월27일) 오후3시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4층 로비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사진>

이 자리에서 총무원장 스님은 조속한 시일 내에 진퇴여부를 결정하겠다고 강조하며 “종헌종법 질서와 종단 주요 구성원들의 의견을 받아 들여 현 상황을 극복하겠다”는 뜻을 피력했다.

총무원장 스님은 “종헌종법 질서는 종단 운영의 근간이자 공동체 구성원들이 지켜야 할 최소한의 공동규범”이라며 “종헌종법 질서를 근간으로 현재 문제를 해결해 나가야 한다”며 “종정예하와 원로의원 스님들, 교구본사 주지 스님 및 종회의원 스님, 전국비구니회 스님 등 종단 주요 구성원들이 현 상황을 극복하기 위한 뜻을 모아주신다면 그 뜻을 겸허히 받아들이겠다”고 밝혔다.

한편 총무원장 스님은 이날 입장문 발표에 이어 오후4시경 설조스님 단식정진단을 찾아 설조스님에게 “마음을 비웠다. 건강이 염려된다. 건강 잘 챙기시라”는 뜻을 전했다.

설조스님 단식정진단을 찾은 총무원장 설정스님.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 입장문

종단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현재의 상황은 전적으로 저의 부덕에서 비롯된 것이기에 무거운 책임감을 갖고 이 자리에 섰습니다. 이 자리를 빌어 저와 관련된 일로 종도들과 국민들에게 큰 실망과 염려를 끼쳐드린데 대하여 진심어린 사과의 말씀 드립니다.

기억조차 가물가물한 오래전 일로 종단이 이렇게까지 혼란을 겪게 될 줄은 생각지도 못했습니다. 사실이 아니기에 금세 의심은 걷힐 것이라 기대했고, 반드시 진실이 밝혀질 것으로 믿었습니다. 종단 구성원으로서 평생을 품고 살았던 수행종풍 진작과 종단발전을 위해 마지막으로 봉사할 수 있는 기회가 올 거라 믿었습니다.

그러나 사실여부를 떠나 종도들로부터, 국민들로부터의 신뢰가 갈수록 무너져 내리는 참담한 상황을 목도하였습니다. 많은 이들이 분노하고 좌절하는 모습에 한 사람의 수행자로서 큰 부담과 많은 번민의 시간을 보내야 했습니다.

종단운영의 근간인 종헌종법 질서는 반드시 존중되어야 합니다.

우리 종단은 내부의 자율적 운영체계인 종헌종법 질서가 존재합니다. 이는 종단운영의 근간이자 공동체 구성원들이 지켜야 할 최소한의 공동규범입니다.

종헌종법 질서를 부정하고, 갈등과 분규라는 과거의 방식으로 문제를 해결하려 한다면 우리 종단은 종도와 국민들로부터 신뢰를 잃어 회복불능의 상태가 될 것입니다. 그러하기에 반드시 종헌종법 질서를 근간으로 현재의 문제를 해결해 나가야 합니다.

종도들의 뜻을 겸허히 받아들이겠습니다.

종정예하와 원로의원스님들, 교구본사주지스님들, 그리고 중앙종회 의원스님들과 전국비구니회 스님 등 종단 주요 구성원 분들께서 현재의 상황을 지혜롭게 극복하기 위한 뜻을 모아주신다면 그 뜻을 겸허히 받아들이겠습니다. 조속한 시일 내에 종단의 안정과 화합을 위한 길을 진중히 모색하여 진퇴여부를 결정하겠습니다.

붓다의 가르침을 믿고 따르는 우리 모두는 새로운 희망의 길을 만들 수 있다는 자신감으로 서로가 서로에게 든든한 도반으로 함께 할 수 있길 간절히 기원 드립니다.

감사합니다.

불기2562(2018)년 7월 27일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 설 정

 

엄태규 기자  che11@ibulgyo.com

<저작권자 © 불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엄태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4
전체보기
  • jang9 2018-08-02 14:59:57

    재가불자로서 참으로 갑갑하네요.
    누가 옳고 누가 그릅니까?
    지금 권력을 잡은 쪽도 그 반대 진영도 모두 권력과 이권 쟁탈전으로밖에 보여지지 않습니다.

    이렇게 합시다.
    스님들이 출가시 초발심대로 돈과 권력으로 부터 멀어지도록 재가 불자들이 사찰과 종단을 운영하고 스님 외호하는 시스템!
    출가때 총무원장 되겠다고 서원하는 행자없습니다. 출가하면서 부자되겠다고 원을 세우는 행자없습니다. 스님이 직접 돈을 만지고 권력을 갖는 현재의 시스템으로는 악순환을 끊을 수 없다고 봅니다. 스님이 스님 역할을 제대로 할 수있게 만들어 드립시다.   삭제

    • dangun7 2018-07-30 01:21:46

      의문? 투성이 , 배포한 녹취서와 녹음을 사법기관에 전달하지않고 ,
      왜? 조계종 교권 자주 혁신위원회에 전달하는가?
      도현 스님 당신은 중이 맛나?
      1998년 것 20년이나 지난것을 왜?지금공개하나?
      김00씨는 왜?당신을찾아갓나? 당신과의관계는?
      35일단식한 설조스님은 왜이렇게 건강하고 피등피등한가?
      설조스님의 단식이 사실인지 종합병원의 확인이필요?
      도현 의 녹취서와 녹음 을 사법기관의 진실여부 확인필요.   삭제

      • dangun7 2018-07-30 01:20:49

        퇴진을 반대한다 !
        (설정스님 의혹? 내용이 사실인지 아닌지에 대해 궁금하지 않습니다.)
        ( 종도들에게 의혹의 대상이 된 것 자체 만으로도 책임을 지셔야 합니다.)
        라니?

        이 무슨 7푼이들의 아우성인가!?
        민주주의국가에서는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증거를확보한 후에만 퇴진을 요구할수있다.
        북조선에서 ,일방적으로 죄명을 낭독하고 올소부애가 올쏘! 하면 , 재판없이
        길거리광장에서 처형하는 ,미개한 인권탄압 선동 선전하는 인민재판을 중지해야한다.   삭제

        • 보광거사 2018-07-27 19:30:30

          "조속한 시일 내에 종단의 안정과 화합을 위한 길을
          진중히 모색하여 진퇴여부를 결정하겠습니다."
          라고 하셨는데 순서가 바뀌었습니다.

          조속한 퇴진이 종단의 안정과 화합을 위한 길입니다.   삭제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SNS에서도 불교신문
          뉴스를 받아보세요"

          kakaostory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