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신문

불기 2562 (2018).7.16 월

사이드바 열기
상단여백
HOME 종단
단식 지지 한다더니, 설조스님 입적 기다리나?

김형남 참여불교재가연대 공동대표, 조계종 기획실장 일감스님에 협박 문자 보내
총무원 홍보국 "설조스님 단식 정치적 이용하려는 것"…김 대표 "다음날 오전 사과"

“설조스님 입직(적)하시면 목숨을 건 싸움이 시작될 거예요. 피하고 싶으면 지금 피하세요. 용서를 두지 않을 것입니다”

‘조계종 적폐청산 시민연대’ 회원단체인 참여불교재가연대 공동대표 김형남 변호사가 조계종 총무원 기획실장 일감스님에게 위와 같은 문자메시지를 보내 파문이 일고 있다. 사실상 협박으로, 설조스님의 단식을 빌미로 종단파괴에 나서겠다는 의도로도 읽힐 수 있는 내용이다.

문자는 지난 7월11일 오후 11시경 스님의 휴대폰으로 발송됐다. 조계종 기획실 홍보국은 오늘(7월12일) 입장문을 내고 “김형남 대표의 이러한 문자는 조계종 적폐청산 시민연대가 겉으로는 설조스님의 단식을 지지동조하고 있지만 속으로는 설조스님의 입적을 기다리며 이를 정치적으로 이용하려는 숨은 의도를 드러낸 것과 다름 아니다”라고 밝혔다.

아울러 “자칭 조계종 적폐청산 시민연대의 상임대표이자 국정원 결탁의혹 매체인 불교닷컴 공동대표인 김영국 씨는 지난해 총무원장 선거과정에서 ‘설정스님 사퇴하시라 전해주세요’라는 협박성 문자를 스님들에게 보내 파문이 일기도 했다”고 지적했다.

또 “설조스님의 단식조차도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한편 스님들에 대한 협박을 아무런 거리낌 없이 자행하는 김형남 대표는 사부대중 앞에 공개 참회하고 모든 책임을 지길 바라며, 참여불교재가연대 등 관련 단체들은 김형남 대표에 대한 책임 있는 조치를 이행할 것을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기획실장 일감스님은 본지와의 전화통화에서 “종단을 파괴하겠다는 협박으로 받아들여져 마음이 매우 무거웠다”며 “무엇보다 설조스님의 단식정진을 스님의 건강이나 종단의 발전이 아니라 다른 목적을 위해 이용하겠다는 의도로 읽혀져 가슴이 아팠다”고 밝혔다.

한편 문자메시지 발송과 관련해 김형남 변호사는 본지와의 전화통화에서 “다음날 오전 다시 문자메시지로 사과의 뜻을 밝혔다”며 “사적인 일”이라고 해명했다.

장영섭 기자  fuel@ibulgyo.com

<저작권자 © 불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박민수 2018-07-15 22:49:16

    YouTube에서 '조계종적폐청산정화종결방법-진리해설사 박민수(010-6609-9068)' 보기
    https://youtu.be/lCVBJ1dEKKo   삭제

    • 설정에게 고함 2018-07-14 21:48:12

      설정아 자승이 그리 무섭냐?
      뭐 한두사람 문제가 아니라고?
      뚤린 입이라고...그럼 썩었다는건 인정한거네.
      병신 새끼... 그럼 지금은 니가 총무원장이니
      자승이 저새끼 멱살을 잡든지,,,머리를 뽀개든지 해서
      똑바로 돌려놔야 될거 아이가..자승이 끊안떨어졌나?
      그리 흐리 멍텅해서 우째 욕안처먹겠냐? 이쪽 저쪽...
      말로만 하지 말고,.,,니 죄 먼저 철저히 고백하고 설조스님께 참회하고
      팔한쪽 내놓던지..병신아. 그리고 자승이 이경식이 조져..그럼 되제   삭제

      • 적광스님폭행사건 2018-07-14 21:37:09

        김변호사님 잘 하셨네요.
        문자가 문제가 아니라 저 파계승 새끼들 전부 아작을 내야 안되겠습니까
        조개종 홍보국? 뭘 홍보하나? 앳된 적광사미스님 개패듯이 패서 반병신 만든 새끼들이 고작 문자 한통 가지고...씨발 새끼들 방귀뀐 놈들이 성낸다고. 이새끼들.   삭제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SNS에서도 불교신문
        뉴스를 받아보세요"

        kakaostory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