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신문

불기 2562 (2018).9.25 화

사이드바 열기
상단여백
HOME 종단
“태고종 통합 발언 원론적 수준…확대 왜곡 말라”

조계종은 최근 총무원장 설정스님이 태고종을 방문해 ‘부처님 일불제자로 화합해 살자’는 덕담 수준의 발언을 한 데 대해 종단 안팎에서 왜곡보도가 잇따르자 “더 이상 사실관계를 호도하지 말라”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종단은 9일 대변인인 총무원 기획실장 일감스님 명의로 ‘조계종단의 정체성 확립을 위한 수행정진의 길에 매진하겠습니다’라는 입장문을 내고 “지난 6월29일 총무원장 설정스님의 태고종 방문 이후 우리 종단과 태고종단 통합 이야기가 왜곡되고 있어 이에 대한 우리 종단 입장을 밝힌다”고 밝혔다.

종단은 “태고종과의 ‘통합’ 발언은 불교인구 감소를 비롯해 종교 위기라는 사회적 현상에 있어 우리 종단과 태고종이 통 크게 화합해 붓다의 가르침을 나누는데 함께하자는 원론적 수준의 말씀이었다”며 “이는 한국불교가 미래세대에 한 걸음 더 가까이 다가서기 위해 우리 안의 갈등을 종식하고 화합하자는 대탕평, 대화합 정신의 연장”이라고 설명했다. 

또 “(총무원장 스님은) 지난 2월28일 태고종 집행부의 조계종 총무원 방문 때도 비슷한 말씀이 있었고, 각종 종단협의회의에서도 말씀한 수준의 그 내용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총무원장 스님은 독신 출가수행자의 정체성을 더욱 확고히 하는 것이야말로 정체성을 확립하는 길이며, 나아가 우리 종단에 대한 사회적 신뢰를 회복하는 길임을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태고종과의 통합문제는 종도들 공의가 모아져야 함은 물론 사회적 흐름과 시대적 요건 등이 조성됐을 때 비로소 논의가 가능한 일”이라며 “이에 종단은 태고종과의 통합문제에 대해 더 이상 이를 확대하거나 왜곡하는 등으로 사실관계를 호도하는 일이 없었으면 한다”고 요청했다.

다음은 기획실장 일감스님 명의로 낸 입장문 전문.

조계종단의 정체성 확립을 위한 수행정진의 길에 매진하겠습니다.

지난 6월 29일 총무원장 설정스님의 태고종 방문 이후 우리 종단과 태고종간 통합 이야기가 왜곡되고 있어 이에 대한 우리 종단의 분명한 입장을 밝히고자 합니다.

태고종과의 ‘통합’ 발언은 불교인구 감소를 비롯하여 종교의 위기라는 사회적 현상에 있어 우리 종단과 태고종이 통 크게 화합하여 붓다의 가르침 나누는데 있어 함께하자는 원론적 수준의 말씀이었습니다. 이는 한국불교가 미래세대에 한걸음 더 가까이 다가서기 위해서는 우리안의 갈등을 종식하고 화합하자는 대탕평, 대화합 정신의 연장입니다. 지난 2월28일 태고종 집행부의 조계종 총무원 방문 때도 비슷한 말씀이 있었고 각종 종단협의회 회의에서도 말씀하신 수준의 내용 이상도 이하도 아닙니다.

총무원장스님은 독신 출가수행자의 정체성을 더욱 확고히 하는 것이야말로 우리 종단의 정체성을 확립하는 길이며, 나아가 우리 종단에 대한 사회적 신뢰를 회복하는 길임을 믿어 의심치 않습니다.

태고종과의 통합문제는 종도들의 공의가 모아져야 함은 물론이거니와 사회적 흐름과 시대적 요건 등이 조성되었을 때 비로소 논의가 가능한 일입니다. 이에 우리 종단은 태고종과의 통합문제에 대해 더 이상 이를 확대하거나 왜곡하는 등으로 사실관계를 호도하는 일이 없길 요청드리며, 종도 여러분께서도 이에 현혹되지 않고 조계종도로서의 정체성 확립을 위한 수행정진의 길에 매진해 주시길 당부드립니다.

불기2562(2018)년 7월 9일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 기획실장 대변인 일 감

홍다영 기자  hong12@ibulgyo.com

<저작권자 © 불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다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SNS에서도 불교신문
뉴스를 받아보세요"

kakaostory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