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신문

불기 2562 (2018).11.17 토

사이드바 열기
상단여백
HOME 포토&영상 포토 포토뉴스
[찰나의 화두] 한 생각 접으니 사방이 법당 

좁은 법당이 더 좁게 느껴졌다. 밖에는 큰 비가 내린다. 그 덕에 법회와 행사가 법당 안에서 벗어날 수 없다. 법당 처마에서 비를 피하며 시선을 밖으로 돌린다. 경내의 기와접수처가 보인다. 예불소리가 퍼지자 그 안에서 보살님 한분이 나온다. 이내 법회에 동참한다. 어느 틈엔가 사람과 사람으로 부대끼던 법당이 한없이 넓어 보인다.

[불교신문3405호/2018년7월4일] 

신재호 기자  air501@ibulgyo.com

<저작권자 © 불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SNS에서도 불교신문
뉴스를 받아보세요"

kakaostory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