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신문

불기 2562 (2018).7.16 월

사이드바 열기
상단여백
HOME 포토&영상 포토 찰나의 화두
[찰나의 화두] 대웅전 지붕


옷도 오래 입으면 헐 듯, 대웅전 기와도 세월의 무게에 견디기 버거운 때가 됐다. 여러 명이 기와를 새로 올려도 비좁은 느낌이 전혀 없다. ‘아! 고래등 같은 기와집이 이런 거구나.’ 언제나 그 자리에 있는 주변의 고마운 존재들의 크기를 다시 생각해본다. 

[불교신문3403호/2018년6월27일자] 

신재호 기자  air501@ibulgyo.com

<저작권자 © 불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SNS에서도 불교신문
뉴스를 받아보세요"

kakaostory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