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신문

불기 2562 (2018).10.15 월

사이드바 열기
상단여백
HOME 출판&문학 출판
엄마의 꽃시

엄마의 꽃시

김용택 엮음/ 마음서재

‘섬진강 시인’으로 유명한 김용택 시인이 평생을 까막눈으로 살다 뒤늦게 한글을 배우고 인생을 다시 시작한 어머니들이 쓴 시 100편에 글을 보탠 시집 <엄마의 꽃시>를 최근 펴냈다. 글을 쓴 어머니들은 가난해서, 여자는 학교 가는 거 아니라 해서, 일만 하다 배움의 기회를 놓쳤다. 이름 석 자도 못 써보고 살다 가는 줄 알았는데, 황혼녘에 글공부를 시작하니 그동안 못 배운 한이 시가 되어 꽃으로 피어났다. 손도 굳고, 눈도 귀도 어둡지만, 배우고 익히다 보니 이제 연필 끝에서 시가 나온다.

이 책은 교육부와 국가평생교육진흥원이 주관한 ‘전국 성인문해교육 시화전’에서 수상한 작품들 가운데 엮어서 시 한 편 한 편이 주는 감동이 크다.

 

허정철 기자  hjc@ibulgyo.com

<저작권자 © 불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허정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SNS에서도 불교신문
뉴스를 받아보세요"

kakaostory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