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신문

불기 2562 (2018).8.21 화

사이드바 열기
상단여백
HOME 문화 문화
직지인심(直指人心)의 禪心을 화폭에 담다김영선 화백, 인사아트센터서 18번째 개인전
김영선 화백 작품 '휴 3'.

동물과 자연을 소재로 
불교의 禪적 세계 작품
26점 화폭에 담아 내

동물과 자연을 소재로 불교의 선적세계를 작품에 담아내고 있는 중견작가 김영선 화백이 오는 11일까지 서울 인사동 인사아트센터 3층(A)에서 18번째 작품전을 갖는다.

지난 6일 시작한 이번 전시회에 김 화백은 관조를 통한 ‘휴(休)를 넘어 직지인심(直指人心)’을 주제로 한 작품 26점을 선보이고 있다. 여기서 의미하는 ‘휴(休)’의 범주는 ‘피로한 심신의 회복을 위한 휴식’ 또는 ‘어느 한 생각을 전환하기 위한 사색’이 아니라 ‘마음이 고요하고 허정한 가운데 자연을 관조하며 자신의 마음을 곧바로 보는 직지인심(直指人心)’의 불교적인 사유관을 말한다.

김 화백의 작품 주요 소재는 그 동안의 작품에서 일관성 있게 등장하고 있는 소, 강아지, 닭, 오리, 새, 거북이를 비롯하여 인물, 구름, 달, 바위, 산, 소나무, 꽃, 자전거 등이다. 이러한 소재는 작가의 일상생활 주변에서 쉽게 볼 수 있는 것들이다. 그의 작업실 창가에는 소나무가 드리워져 운치를 더하고, 조석으로 새들이 지저귀며 때로는 열린 창문으로 작업실에 들어와 그림속의 캔버스 새들에게 부리를 쪼며 이리저리 놀기도 한다.

김 화백은 “새가 입에 물고 있던 꽃잎을 푸른 바위 앞에 떨어 뜨렸네” 라는 선혜 선사의 게송에서 또는 하루 일과처럼 산책하는 길목에서 작품의 소재를 만난다. 어느덧 화가의 마음은 구름을 타고 유유자적하여 고요히 바라보는 관조적이며 담백한 삶으로 이어진다. 이는 대상의 사물에 집착하거나 절연한 것이 아니라 자연 그대로의 순수한 본성을 따르는 청정심과 같다. 그의 창작의 중심은 무엇보다 산책과 사색 그리고 작업, 이 세 가지가 반복 연결되어 원을 형성하는 서클(순환)의 일상이 원형적 조형성으로 이어지고 있다.

이러한 원형구도의 작품이 특이하게 역동적 힘을 느끼게 하는 표현이 있다. 그것은 소재의 형태를 변형 왜곡하여 그리는 데포르메(deformer)기법을 사용한 표현이다. 즉 화면에서 한 조각의 구름을 확대하거나 산, 바위, 오리 등의 형태를 한 획으로 화면에 가득히 극대화 및 축소하여 변형 왜곡한 형태의 표현을 볼 수 있는 해학적 미감이다. 이 특징을 더욱 확장시킨 점은 선묘 표현의 운필법에 의한 전통서예의 강약과 완급의 장법에 기인한다.

또 다른 해학적 미감은 화면의 인물표현이 새와 함께 어우러져 한결같이 미소를 머금고 있는 얼굴표정이다. 여기서 새는 시간과 공간의 상보적 전달자로써 작가의 메신저와 같은 상징적 매개체로 대부분 그의 작품에 등장한다. 특히 웃음 띤 인물의 캐릭터는 해학적 이면에 마음에서 마음으로, 마음에서 자연으로 상통하는 가섭의 ‘염화미소’ 처럼 내면의 초연한 선열(禪悅)의 기쁨을 느끼게 해 준다. 

김 화백 자신만의 독특한 표현기법으로는 전통재료인 모시베와 삼베를 이용한 실뜸 기법이다. 그 모시삼베 기법은 바탕하면을 조성할 때 삼베와 모시베를 무작위로 잘라서 조형을 안배하여 배접지 위에 붙인 다음 다시 한지를 밀착시켜 삼베조각과 성긴 올의 질감이 드러나고 이중 삼중 겹쳐진 다중적인 면구성과 깊이를 느끼게 한다. 색채는 삼베의 적절한 중간색을 사용하여 왔으나 이번에는 밝고 강렬하면서 서정적인 색감을 표현했다.

서울 개화사에서 송강스님을 스승으로 참선공부에도 열중하고 있는 김 화백은 <육조단경>, <벽암록> 등 경전과 선어록을 공부해 대자연과 하나 되어 고요히 관조하는 휴(休)와 공감하고 있다. 그래서인지 그의 작품에는 간결하며 자연스러움이 충만하여 ‘본성의 참 모습’인 청정심이 생동한 기운으로 화면(畵面)에 담긴 듯하다.

김 화백은 “창공에 떠 있는 한 점의 구름 밖의 구름, 달 밖의 달을 바라보면서 직지인심(直指人心)의 청정심이 화면과 하나가 되길 서원하며 구도의 마음으로 이번 작품전을 준비했다”고 말했다.

추계예술대학교 동양화과와 중앙대학교 대학원 한국화과를 졸업한 김 화백은 대한민국 미술대전 특선 3회 및 입선5회와 동아미술제 특선2회, 제4회 오늘의 미술가상을 받았다.

대한민국 미술대전 심사위원 및 초대작가와 행주미술대전 운영위원 및 심사위원을 역임한 그는 중앙대, 추계예술대, 동아대, 대진대, 대구예술대에서 강의했으며 국립현대미술관, 미술은행, 미국LA한미박물관, 이천시립월전미술관, 양평군립미술관, 부산시청, 동아대학교, 국민일보, 구미저축은행 등에 작품이 소장돼 있다. 현재 한국미술협회원, 고양미술협회, 동아미술제동우회, 대만 국제채묵화연맹회, 동방예술연구회 회원으로 활동하며 작품 활동에 전념하고 있다.

김영선 화백 작품 '휴 1'.
김영선 화백 작품 '휴 2'.
김영선 화백 작품 '휴 4'.
김영선 화백 작품 '휴 5'.

여태동 기자  tdyeo@ibulgyo.com

<저작권자 © 불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태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SNS에서도 불교신문
뉴스를 받아보세요"

kakaostory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