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신문

불기 2562 (2018).10.20 토

사이드바 열기
상단여백
HOME 전국 충청호남
'땅 끝에서 밝힌 지혜, 평화, 화해의 등불'해남 봉축위, 대흥사 세계문화유산 등재 축하
  • 이준엽 광주·전남지사장
  • 승인 2018.05.16 10:01
  • 댓글 0
해남 연등문화축제에서 대흥사 주지 월우스님 원로의원 보선스님, 동국선원 정찬스님(사진 왼쪽부터)을 비롯한 해남지역 사암 스님과 불자들이 제등핼렬을 하고있다.

땅끝 해남 대흥사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앞두고 부처님오신날 연등문화축제를 펼쳤다.

해남 봉축위원회(위원장 월우스님, 대흥사 주지)는 지난 15일 군민광장에서 지역 각 사암 스님과 주요 기관장, 신행단체장, 주민, 불자 등 20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해남 연등문화축제를 봉행했다.

해남 연등문화축제는 '자비의 짜장 2000인분 나누기'를 시작으로 연예인 초청 공연과 다양한 문화행사를 펼쳤다.

법요식에서 대흥사 조실 보선스님(조계종 원로의원)은 법문을 통해 “지혜, 평화, 화해의 등을 마음에 밝혀 남북 통일을 이루고 궁극에는 부처가 되는 그날까지 정진하자”고 강조했다.

대흥사 주지 월우스님은 봉행사에서 “등을 밝히는 것은 어둠을 밀어내고 자기를 바로보자는 것”이라며 “땅끝 해남에서 밝힌 자비와 지혜의 등이 서울을 거쳐 세계로 번지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법요식에 이어 해남 주민과 불자들은 다양한 장엄물과 연등에 불을 밝히고 해남 읍내를 돌며 부처님오신날을 봉축했다. 제등행렬에는 3함대 군악대와 정광중 취타대가 축제 흥을 돋우는 가운데 승천하는 용, 로봇, 서산대사 등 다양한 장엄등이 뒤를 따라 해남읍민의 탄성을 자아냈다.

다양한 장엄물을 앞세우고 해남 읍내를 지나는 제등행렬.
해남연등문화축제에 앞서 2000인분 짜장 나눔이 있었다.
대흥사 조실 보선스님이 법문을 설하고 있다.
대흥사 주지 월우스님 봉행사.
해남지역 사암 스님과 기관장, 신행단체장 등이 점등을 하고있다.

이준엽 광주·전남지사장  maha0703@ibulgyo.com

<저작권자 © 불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준엽 광주·전남지사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SNS에서도 불교신문
뉴스를 받아보세요"

kakaostory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