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신문

불기 2562 (2018).10.22 월

사이드바 열기
상단여백
HOME 출판&문학 출판
나는 일본군 성노예였다

나는 일본군 성노예였다

얀 루프·오헤른 지음·최재인 옮김/ 삼천리

1923년 네덜란드 식민지이던 인도네시아 자바에서 태어나 21살의 나이에 일본군 위안소 ‘칠해정’(七海亭)에서 강간과 폭행을 당한 두 여성 얀 루프, 오헤른이 펴낸 <나는 일본군 성노예였다>가 최근 우리말로 번역돼 나왔다.

이들은 1992년 ‘일본군 성노예 문제에 대한 국제 전쟁범죄 재판’에 증인으로 나서, 유럽인으로서는 처음으로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라는 사실을 밝혔다. 그 뒤로 전쟁의 진실을 알리고 평화와 여성 인권을 지키는 활동을 펼치고 있다. 이 책은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가 직접 쓴 최초의 단행본으로 ‘위안부’의 진실을 세상에 처음으로 밝힌 김학순, 김군자, 길원옥, 이용수 할머니 등 동료들의 생생한 이야기가 나온다.

허정철 기자  hjc@ibulgyo.com

<저작권자 © 불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허정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SNS에서도 불교신문
뉴스를 받아보세요"

kakaostory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