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신문

불기 2562 (2018).4.20 금

사이드바 열기
상단여백
HOME 출판&문학 출판
전 교육원장 무비스님, <화엄경> 강설 81권 완간총무원, 4월4일 범어사에서 봉정법회 봉행
전 조계종 교육원장 무비스님

일생을 경전연구에 매진한 ‘대강백’ 전 조계종 교육원장 무비스님이 국내 최초로 <대방광불화엄경> 81권 모두를 해설한 강설집을 최근 선보여 주목된다. 지난 2014년 4월 1~5권을 펴낸 이래 4년 만에 이룬 쾌거다.

이를 기념하기 위해 조계종 총무원과 금정총림 범어사는 오는 4월4일 오후2시 범어사 보제루에서 <대방광불화엄경 강설>(담앤북스) 봉정법회를 연다. 총무원장 설정스님을 비롯한 중앙·산하종무기관 교역직 스님, 범어사 주지 경선스님, 신도단체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리는 이날 법회는 <대방광불화엄경 강설> 1000질 종단 기증, 총무원장 스님의 봉정사와 내외빈 축사, 무비스님의 고불 및 편찬사, 공로패 수여 등의 순서로 진행될 예정이다.

<화엄경>으로 널리 알려져 있는 <대방광불화엄경>은 부처님이 성취한 깨달음의 세계와 그 곳으로 나아갈 수 있는 수행방법에 관한 내용이 총체적으로 담겨 있는 경전이다. 대승경전의 꽃으로 불리는 한국불교의 대표 경전 가운데 하나로 꼽히지만 그 내용이 방대하고, 수많은 사상과 철학을 담고 있어 그 동안 불자들이 쉽게 다가가기 쉽지 않았다. 때문에 <화엄경>의 전체 경문만 번역한 것이 아닌 전체를 해설한 책의 첫 출간은 불교계에 남다른 의미가 있다.

담앤북스 출판사가 펴낸 무비스님의 81권 <대방광불화엄경 강설> 완간은 80권본 <화엄경>에 40권본의 마지막 권인 ‘보현행원품’을 더한 것이다. 80권본 <화엄경>의 ‘입법계품’에 40권본의 ‘보현행원품’을 연결해 <화엄경>의 결론으로 보완한 것은 이 경전을 더욱 완벽하게 했다. 보현보살의 열 가지 행원(行願)이란 사람으로서 마음에 새기며 실천할 수 있는 가장 숭고한 서원이다. 보살행 중에서 가장 위대한 보현보살의 행원을 실천해 아름다운 세상을 더욱 아름답게 수놓아 가자는 것이 <화엄경>와 대승불교의 결론이기 때문이다.

1958년 범어사에서 여환스님을 은사로 출가한 무비스님은 통도사·해인사·범어사 승가대학장 및 종립 은해사승가대학원장, 조계종 교육원장, 동국대 역경원장 등을 역임했다. 그동안의 공로로 2002년 국민훈장 동백장, 2010년 중앙승가대에서 명예박사학위를 수여받았다.

허정철 기자  hjc@ibulgyo.com

<저작권자 © 불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허정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최법진 이사장 사퇴 촉구 2018-04-06 15:47:16

    청와대 국민청원 및 제안

    제목: 성추행 6월형 선고 법진스님, (재) 선학원 이사장 사퇴해야 합니다.



    http://www1.president.go.kr/petitions/183983

    http://www1.president.go.kr/petitions/183983

    http://www1.president.go.kr/petitions/183983



    지금 바로 청원 참여 독려드립니다.


    나무 석가모니불! 나무 석가모니불! 나무 시아본사 석가모니불!   삭제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SNS에서도 불교신문
    뉴스를 받아보세요"

    kakaostory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