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비구니회, 선학원 문제 해결 나섰다
전국비구니회, 선학원 문제 해결 나섰다
  • 이경민 기자 사진=신재호 기자
  • 승인 2018.03.27 18:23
  • 댓글 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득 끝에 병원으로 호송되는 설봉스님.

육문스님 호소에 설봉스님 단식 중단
전국비구니회 “조직적 해결 나설 것”

조계종 전국비구니회가 선학원 문제 해결에 나섰다.

전국비구니회는 오늘(3월27일) 서울 기원정사 창건주 설봉스님이 단식 중인 한국근대불교문화기념관을 찾아 “선학원 문제를 전국비구니회 일로 여기고 설봉스님과 뜻을 함께 하겠다”고 밝혔다. 설봉스님은 지난 21일부터 성추행 혐의를 받고 있는 선학원 이사장 법진스님 즉각 사퇴를 주장하며 단식에 들어간 바 있다.

이날 방문은 전국비구니회장 육문스님이 앞서 열린 정기총회에서 단식 중인 설봉스님과 뜻을 함께하겠다며 전국비구니회 스님들을 재차 설득한 데 따른 것이다. 전국비구니회 스님들은 총회 주요 안건을 문건으로 대체하고 긴급 사안으로 선학원 문제를 논의하는 데 동의하고 뜻을 모았다. 이어 부회장 일진스님, 본각스님을 비롯해 울진 불영사 회주 일운스님 등 150여 명의 비구니 스님이 한국근대불교문화기념관 앞을 찾았고, 회장 스님의 설득이 계속되는 동안 참가 대중은 석가모니불 정근을 하며 힘을 실었다.

기념관을 찾은 육문스님은 단식 중인 난간 앞에서 대치하던 양 측 스님들을 설득해 전국비구니회 운영위원장 혜원스님, 황우석 전 서울대 수의학과 교수와 기념관 안으로 들어가 설봉스님을 직접 만났다. 30분 동안 이어진 설득 끝에 밖으로 나온 육문스님은 “설봉스님 건강이 굉장히 위중하다”며 “사람 목숨부터 살려야 하지 않겠나는 생각으로 스님을 설득한 끝에 병원으로 모시기로 했다”고 말했다. 육문스님은 “단식 중단을 호소하긴 했지만 설봉스님 뜻을 우리가 잊어선 안된다”며 “(법진스님 사퇴) 문제를 전국비구니회 문제로 여기겠다”고 밝혔다.

육문스님에 따르면 설봉스님은 “전국비구니회가 중심이 돼 선학원 문제를 해결해 달라”고 재차 호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육문스님은 설봉스님에게 단식을 중단할 것을 요청하고 빠른 시일 내 전국비구니회 스님들 의견을 모아 공식 입장을 밝힐 것을 약속했다.

전국비구니회 스님들은 설봉스님이 단식을 중단하고 병원으로 옮겨질 때까지 지켜본 뒤에야 자리를 떠났다. 하루 전인 26일 선학원 측이 이사장 법진스님 명의로 '선학원 내부 일에 간여하는 경거망동을 계속한다면 책임을 물을 것'이라는 공문을 보낸 것에 대해서는 육문스님은 "크게 신경쓰지 않는다"며 "추후 입장을 정리해 밝히겠다"고 답했다.

한편 전국비구니회는 이날 방문에 앞서 서울 법룡사에서 정기총회를 열고 50주년 기념행사 안건 등을 결의했다. 전국비구니회는 50주년을 맞아 시상식, 세미나 및 토크콘서트, 전시회 등 기념행사를 추진하며, 이날 공석이 된 전국비구니회 수석부회장에 완주 안심사 주지 일연스님을 임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8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無影塔 2018-03-27 20:55:09
이제는 일어날 때
血氣의 노여움음 있어서 안 되지만
正義의 노여움은 없어서 안 된다.

작금 최종진(법명 법진)이가
성범죄로 법원 1심 판결에서
징역형이란 중형을 받았습니다.

전국 비구, 비구니, 불자 여러분!
더 이상의 인내는 죄악이 됩니다.
몇년전 지관 총무원장 스님께서도
“잘못된 일 방치하는 것도 戒 범하는 일”
“출가자 가장 큰 죄, 불법 못 지키는 것”이라 하셨습니다.

이제는 행동으로 일어설 때가 되었고
불교도들의 큰 저력을 결집할 때가 되었습니다.
행동하는 양심으로....

무영탑 2018-03-28 06:42:54
밝고 건전한 사회를 위하여
성범죄인들에게는

법원에서는 반듯이
우리사회에서 격리될 수 있도록
실형을 살려야 한다.

법원 1심판결에 실형에
집행유예로 판결된 넘들에게는

법원 2심 판결에서는
반듯이 실형을 살려야 한다.

우리들 모두
2심 법원에 실형을 살리라고
진정서를 제출합시다.

먹물옷 입은 성범죄 자들에게는
더욱 가혹한 형벌을 내려야 합니다

無影塔 2018-03-27 21:04:05
미투 운동이 한창이다.
성범죄인 들에게는

1심판결에 징역형에
집행유예로 반든 인간들은

밝고 건전한 사회를 위하여
법원 2심 판결에는
감막소에 처넣어 실형을 살려야 한다

판도라 2018-03-28 22:03:06
전국비구니회의
거룩하신 큰 결단을
굳게 믿습니다

드리고 박수를 보냅니다.

無影塔 2018-03-28 21:52:21
性犯罪人이
최후의 발악을 하나봅니다.

쪽박으로 벼락을 피하고
손바닥으로 태양을 가리듯이 하면서

진리는 영원 합니다.
물이 아래로 흐르듯이

山은 山이요
물은 물입니다.

罪業을 계속 짖고 보태면서
地獄門을 스스로 열고 들어가는 꼴이지요.

아마도 지금쯤은
눈치를 살살 살피면서
불안에 떨고 있을 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