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신문

불기 2562 (2018).9.25 화

사이드바 열기
상단여백
HOME 사회&국제
제주 4.3사건이 할퀸 불교계 피해는?사노위, 14일 ‘미군정·정부수립기 불교의 활동과 수난’ 세미나

해방 후 좌·우 이념 대립이 폭력사태로 불거지며 많은 피해를 남긴 제주 4.3사건이 올해 70주년을 맞는다. 이 가운데 종단이 그간 잘 알려지지 않은 당시 불교계의 참여와 피해를 조명하는 자리를 마련한다.

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위원장 혜찬스님)는 제주4.3 제70주년범국민위원회와 함께 오는 14일 오후2시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2층 국제회의장에서 ‘미군정·정부수립기 불교의 사회참여 활동과 수난’을 주제로 학술세미나를 개최한다.

한금순 제주대학교 사학과 외래교수가 ‘제주 4.3 항쟁에서의 불교의 사회참여와 수난’을 발표하며 사회노동위원장 혜찬스님, 양정심 제주 4.3평화재단 이사, 양성주 제주4.3희생자 유족회 사무처장이 토론에 나선다.

이밖에도 미군정과 정부수립기 시절 전라도지역 불교계 활동 및 피해현황도 살펴볼 전망이다. 김미란 전라문화유산연구원 연구위원이 ‘백두대간(금남 호남정맥)의 항쟁과 불교수난’을 발제한다.

한편 제주 4.3사건은 해방 후 새로 세울 국가의 정체성을 둘러싼 갈등이 표출돼 일어났다. 무엇보다 전체 제주 인구 중 최소 10%가 사망한 비극으로 기록돼 있다. 특히 4·3사건 당시 주민들이 사찰로 피난할 수밖에 없는 지리적 환경 속에 37개의 사찰이 피해를 당하고 16명의 스님이 입적하는 등 불교계의 수난으로 알려져 있다.

이성진 기자  sj0478@ibulgyo.com

<저작권자 © 불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성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SNS에서도 불교신문
뉴스를 받아보세요"

kakaostory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