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신문

불기 2562 (2018).2.22 목

사이드바 열기
상단여백
HOME 전국
‘지하 법당’만 가능하다고?

김포 연운사, 수년째 법당 건립 추진
17사단, 화력운용 제한 등으로 불허
대신 ‘지하층’ 건축만 가능하다 통보

원명스님, “불사 위해 청와대 청원과
국방부 민원 제기 등 모든 방법 강구”

 

김포 연운사 주지 원명스님은 지난 5일 교계 기자간담회를 갖고 “군사시설 제한보호구역 내에 위치한 연운사가 수년째 법당 건립을 추진하고 있지만 육군 제17사단에서 납득하기 어려운 이유를 들며 불허할 뿐만 아니라 지하건축물만 강요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원명스님에 따르면 연운사는 2016년 2월 법당 화재 후 지상1층, 지하1층의 법당 건립을 추진했다. 하지만 17사단은 연운사 뒤편의 위치한 운유산 거점 군 진지에서 적에 대한 관측 및 사계가 제한돼 화력운용에도 제한을 받을 수밖에 없다는 이유를 들어 불허했다. 이후 수차례에 걸친 사전 협의과정을 통해 설계를 변경했음에도 또 다시 불허했다. 17사단은 이를 지하1층 건물이 아닌 지상 5m 건물로 판단한 것이다.

김포 연운사 주지 원명스님이 2월5일 기자간담회를 통해 17사단의 불허로 연운사 법당 불사가 막혀 있다고 주장했다.

원명스님은 건축법상 지하층 기준에 맞게 계획한 지상 0.95m 높이의 건물인 만큼 군부대의 주장은 지나치다고 반박했다. 원명스님은 “연운사 인근에는 이미 높이 10m이상 건물 뿐만 아니라 2층 규모의 연립주택 5동, 지하1층 지상2층 규모의 건물 등이 들어서 있는데다가 2013년 당시 연운사의 지상 5m 건축을 허가한 선례가 있는 만큼 연운사만 문제 삼는 것은 이해할 수 없는 처사”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연운사는 민간종교부문에 대한 종교활동을 보장해 법당 건립을 즉각 승인하고 군사보호제한을 즉각 완화할 것을 촉구했다. 아울러 ‘청와대 국민청원’과 함께 국방부 민원 제기 등을 통해 이를 해소시켜 불사가 원만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강구하겠다는 입장이다.

이에 대해 17사단 정훈공보실은 “적에 대한 관측이 제한돼 화력운용에도 제한을 받을 수밖에 없어 연운사 건축에 대한 ‘부동의’ 입장을 낼 수밖에 없다. 아울러 사찰에 대한 종교탄압은 절대 아니다”고 해명했다. 

박인탁 기자  parkintak@ibulgyo.com

<저작권자 © 불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인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SNS에서도 불교신문
뉴스를 받아보세요"

kakaostory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