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신문

불기 2562 (2018).5.21 월

사이드바 열기
상단여백
HOME 종단
총무원장 설정스님, 세계불교비구니대회서 법문한다대만 비구니 방문단 예방 자리서 즉석 법문 요청 수락
총무원장 설정스님이 대만 비구니 스님 방문단 예방을 받고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조계종 총무원장 설정스님이 오는 4월12일 오전11시 서울 홍은동 그랜드힐튼호텔에서 열리는 ‘제1회 세계불교비구니평화대회’에서 법문한다.

총무원장 설정스님은 오늘(2월6일)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4층 접견실에서 대만 비구니 스님 방문단 예방을 받고 “한국과 대만, 비구와 비구니를 떠나 우리 모두 다 같은 부처님 제자로서 소중한 인연”이라며 “비구니 스님들 활동에 응원과 격려를 보내고 싶다”고 말했다.

이날 예방은 대만 비구니 스님 중심으로 구성된 세계불교비구니협회 회원 스님들이 오는 4월 열리는 ‘세계불교비구니협회 한국 평화대회’를 앞두고 총무원장 스님의 대만 초청과 평화대회 협조를 요청하며 이뤄졌다. 대만 비구니 중남부 스님 모임인 대만불교총회장 홍안스님, 대만세계불교비구니협회장 보휘스님, 대만불교총회비서장 견인스님 등 비구니 스님 방문단의 즉각적인 법문 요청에 총무원장 스님은 법문 요청을 수락했다.

대만 비구니 스님 견인스님은 “4월 열리는 평화대회는 미국, 대만, 태국 등 세계 각국 비구니 스님들이 서울에 처음 모이는 자리”라며 “한국 불교를 대표하는 조계종 총무원장 스님의 적극적 지원을 부탁드린다”고 했다. 총무원장 스님은 “수행자는 자비심을 바탕으로 중생을 위한 일에 앞장서나가야 한다”며 “가능한 협조할 수 있도록 노력하는 만큼 스님들도 부처님 제자로 열심히 정진해달라”고 당부했다.

이경민 기자  kylee@ibulgyo.com

<저작권자 © 불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경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SNS에서도 불교신문
뉴스를 받아보세요"

kakaostory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