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신문

불기 2562 (2018).10.21 일

사이드바 열기
상단여백
HOME 사회&국제
“만시지탄이지만 제주4·3문제 해결위해 나설 것”총무원장 설정스님, 제주4·3희생자유족회 예방 받아
양윤경 4.3희생자유족회장(사진 왼쪽에서 두번째)과 김영주 제주4.3 제70주년범국민위원회 상임공동대표(사진 왼쪽에서 세번째)는 총무원장 설정스님(사진 왼쪽)을 예방하고 환담을 나눴다.

조계종 총무원장 설정스님이 오늘(1월10일)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4층 접견실에서 제주4·3희생자유족회(회장 양윤경)와 제주4·3 제70주년범국민위원회(상임공동대표 김영주)의 예방을 받고 환담을 나눴다.

이 자리에서 양윤경 4·3희생자유족회장은 총무원장 설정스님에게 “제주에서 오는 4월3일에 열리는 70주년 추념식에 참석해줬으면 좋겠다”고 초청의 뜻을 전함과 동시에 “현재 국회에서 표류중인 제주4·3특별법 개정안 통과에 도움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에 총무원장 스님도 “별다른 일정이 없으면 추념식에 참석하겠다”고 화답했으며, 이밖에도 “만시지탄(晩時之歎)이지만 4·3사건 문제해결에 적극적으로 도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피력했다.

양윤경 4.3희생자유족회장(사진 오른쪽)은 총무원장 설정스님(사진 왼쪽)에게 4.3사건 문제해결을 위해 도움을 청했고, 총무원장 스님도 긍정적으로 화답했다.

아울러 총무원장 스님은 “무참히 희생된 4·3사건 피해자와 유족들에게 위로의 말을 건넨다”면서 “이제라도 4·3사건의 진실이 밝혀지는 것 같아 다행스럽다. 그동안 여기 계신 여러분들이 애쓰셨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희생자유족회와 범국민위원회가 일을 잘 추진해서 구천에 떠도는 힘들고 외로운 피해자 영혼들을 달래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양 회장은 “희생된 영령이 이렇게 총무원장 스님을 예방하는 것 자체로 희생된 영령들이 큰 위안을 받을 것 같다”면서 “힘이 되는 소중한 메시지를 잘 간직하겠다”고 감사의 뜻을 내비쳤다.

한편 이날 예방에는 제23교구본사 관음사 주지 허운스님, 사회부장 진각스님, 김영주 제주4·3 제70주년 범국민위원회 상임공동대표(전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총무), 정문현 전 4·3희생자유족회장 등이 배석했다.

환담을 나누는 모습.

 

이성진 기자  sj0478@ibulgyo.com

<저작권자 © 불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성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SNS에서도 불교신문
뉴스를 받아보세요"

kakaostory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