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신문

불기 2562 (2018).4.23 월

사이드바 열기
상단여백
HOME 포토&영상 포토 찰나의 화두
[찰나의 화두] 무엇이 되어 이곳에… 

명색이 관광지인데 살을 에는 겨울철 강바람에 사람을 찾아보기 어렵다. 이곳에 공중전화 박스가 덩그러니 있다. 알 수 없는 이끌림에 점점 다가간다. 앗! 관광지 스탬프 도장 찍는 곳이구나. 본연의 소임을 마치고도 또 다른 소임을 살며 찾아올 누군가를 기다리고 있었다. 

[불교신문3359호/2018년1월10일자] 

신재호 기자  air501@ibulgyo.com

<저작권자 © 불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SNS에서도 불교신문
뉴스를 받아보세요"

kakaostory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