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신문

불기 2561 (2017).12.17 일

사이드바 열기
상단여백
HOME 학술&문화재
삼척 흥전리사지서 스님이 쓰던 통일신라 도장 출토문화재청, "승단 조직과 국가와 관계 규명하는 중요 사료로 판단"

삼척 흥전리사지 발굴조사지역에서 통일신라시대 승단 조직에서 사용했던 청동 승관인이 확인됐다. 사진은 흥전리사지에서 발굴한 청동인장.

국통(國統)이 새겨진 비조각과 금동번, 통일신라시대 제작된 청동정병 등이 출토됐던 삼척 흥전리사지에서 스님이 사용했던 것으로 보이는 청동 도장이 나왔다.

문화재청은 오늘(12월5일) 불교문화재연구소가 조사 중인 삼척 흥전리사지 발굴조사지에서 한 변의 길이가 5.1㎝인 정사각형 청동인장 2과와 대호(항아리) 12점을 묻었던 장고(장·독 보관시설)가 확인됐다고 밝혔다.

출토된 청동인장 2과 중 1과는 통일신라시대 승단 조직에서 사용했던 것으로 추정되는 승관인(僧官印)으로 확인됐다. 승관인은 정부 기관에서 발행하는 직인 중에서도 스님이나 사찰이 사용했던 것으로 당시 불교의 국가적 위상을 확인할 수 있는 중요한 사료가 된다.

이 승관인에는 석가모니 부처님을 상징하는 범웅(梵雄)자가 들어간 ‘범웅관아지인(梵雄官衙之印)’이라는 인문(印文)자가 새겨져있으며, 서체는 당나라 관인(관청에서 공적으로 사용한 인장)과 유사한 구첩전(글자 획을 여러 번 구부려서 쓴 전서체) 초기형태를 띄고 있다.

삼척 흥전리사지 발굴조사지에서 출토된 한 변의 길이가 5.1㎝인 정사각형 청동인장 2과.

출토된 ‘범웅관아지인’ 청동인장은 경주 황룡사지에서 출토됐던 청동제 인장과 명문과 서체 등에서 전체적인 형태와 크기가 매우 흡사한 것으로 밝혀졌다. 또 다른 인장에는 ‘만(卍)’자상으로 선을 연결한 문양이 확인됐다.

문화재청은 “청동인장은 한국 인장사 연구에 매우 중요한 자료이며 범웅관아(梵雄官衙)’라는 명문은 통일신라시대 승단 조직과 국가와의 관계를 규명하는데 중요한 사료로 판단된다”고 평했다. 문화재청은 <삼국사기>에는 통일신라시대 문무왕이 모든 관인은 국가가 주조(鑄造)하게 한 사실을 기록하고 있으며 <고려사>에도 고려 정종 때 ‘식목도감(式目都監)’에서 지방 주군(州郡)이 사용하는 승관인을 거둘 것을 주청하는 기록이 남아있다는 문헌을 근거로 들었다.

이밖에도 이번 조사에서는 강원도 지역에서 처음으로 항아리 등을 보관하는 장고(醬庫) 터가 확인됐다. 정면 3칸, 측면 2칸의 건물 지 내부로 대호 12점을 묻어 사찰음식 재료를 보관한 것으로 추정된다. 이와 같은 형태의 통일신라시대 건물지는 남원 실상사를 비롯해 경주 황룡사지와 성건동 유적에서도 확인된 바 있으며, 이는 선종사찰에서 주방이나 창고 등의 역할을 했던 고원(庫院)시설 장고였음이 밝혀진 바 있다.

한편 삼척 흥전리사지는 통일신라 시대 영동지역 불교문화의 정수를 보여주는 사찰로 그간 금당지(金堂址), 탑지(塔址) 등 주요 가람시설이 확인된 곳이다. 특히 신라시대에 왕이 임명하는 승단의 최고 통솔자인 국통(國統)이 새겨진 비조각(碑片)을 비롯해 청동정병, 금동번(金銅幡, 깃발) 등 중요 유물이 출토된 바 있다.

청동인장 출토 모습.

이경민 기자  kylee@ibulgyo.com

<저작권자 © 불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경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SNS에서도 불교신문
뉴스를 받아보세요"

kakaostory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