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신문

불기 2561 (2017).12.17 일

사이드바 열기
상단여백
HOME 포토&영상 포토
[찰나의 화두] 포대화상

수없이 어루만져진 배 둘레에는 손때가 선명하다. 마치 연탄을 바른 듯이. 그래도 뭐가 그리 좋으신지 언제나 웃고 있다. 화를 다스리지 못해 치밀 때, 머릿속으로 그려보자. 포대화상의 배를 문지르고 포대화상의 얼굴을 바라본다. 

[불교신문3346호/2017년11월22일자] 

신재호 기자  air501@ibulgyo.com

<저작권자 © 불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SNS에서도 불교신문
뉴스를 받아보세요"

kakaostory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