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신문

불기 2561 (2017).12.14 목

사이드바 열기
상단여백
HOME 종단
[뉴스분석] 종도들은 왜 설정스님을 선택했나?총무원장 당선의 배경과 의의

득표율 73.4%. 가뿐한 승리였다. 과반을 훌쩍 넘은 여유로운 당선에선 여러 함의를 읽을 수 있다. 설정스님 개인에 대한 존경심 그리고 집요하게 괴롭혀온 이른바 ‘적폐청산’ 세력으로부터 종단을 지켜야 한다는 위기감이 작용한 결과로 풀이된다. 궁극적으로는 안정과 화합에 대한 목마름. 33·34대 집행부에서 어렵게 일궈낸 지속가능한 발전의 기반을 헛되이 무너뜨려선 안 된다는 책임감에, 대중이 결속했다는 시각이다.

설정스님 개인에 대한 존경심...
외부세력으로부터 종단 지키자...
종단의 지속가능한 발전 기반 구축
‘3박자’ 조화

설정스님은 이미 공인된 ‘큰스님’이다. 1994년 종단개혁 이후 중앙종회의장으로 재직하며 개혁입법을 진두지휘했다. 공직에서 물러난 이후엔 덕숭총림 수덕사 방장으로서 모범적인 승가공동체를 완성했다. 행장이 재조명되면서 살아온 길이 얼마나 올곧고 담박했는지 새삼 드러났다. 

다들 몸으로 보여 온 공심(公心)에 반했다. 설정스님 선거대책본부에 지도위원으로 참여한 원택스님(백련불교문화재단 이사장)은 “이사(理事)에 능통한 검증된 어른으로서 과연 종단을 위한 헌신이란 게 무엇인지 분명하게 보여주리라 확신한다”고 밝혔다.

무엇보다 설정스님은 역대 최악의 금권 및 비방선거를 극복해냈다는 평을 듣는다. 삼류 정치판 뺨칠 무자비한 신상 털기가 난무했다. 대세에 균열이라도 낼 요량에 징계승과 이교도들은 사력을 다 했다. ‘돈이면 다 된다’는 흑심도 부처님도량 곳곳에 뿌려졌다. 조계사 앞에서 보신각에서, 종헌종법은 철저히 무시됐다. 

‘해종언론’의 야료(惹鬧)는 더 말할 나위가 없다. 그래서 “반드시 이기고야 말겠다는 집착으로 무리하게 짜낸 방법이 도리어 자충수가 됐다”는 어느 유권자의 지적은 정곡을 찌른다. 한편으론 ‘구태’의 비약적인 업그레이드로 인해, 선거제를 아예 없애자는 여론이 비등할 것으로 보인다.

제35대 조계종 총무원장으로 일하게 될 설정스님은 당선 기자회견에서 “불교와 종단 중흥의 결실과 노고는 실로 크다”며 현 총무원장 자승스님의 8년에 박수를 보냈다. 교구중심제, 대중공사에 기초한 종단 쇄신, 승려복지제도 등 기존의 과업을 온전히 계승해 살을 붙이고 열매를 틔우겠다는 다짐이다. 

신규탁 연세대 철학과 교수는 “종단의 현실을 개선해나갈 최적의 인물인 만큼 종도 전체의 지지와 승복이 요구되는 시점”이라고 말했다. 설정스님이 서원한 ‘존경받는 불교’는 결국 스님을 존경하는 불교에서 비롯되기 때문이다.

장영섭 기자  fuel@ibulgyo.com

<저작권자 © 불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5
전체보기
  • 비빔밥 2017-10-25 22:44:06

    존경받는 스님은 존경받는 불교에서 나온다??
    얼마전 일간지에 설정스님에 대한 기사가 떴던데..
    국민들이 원하는 의혹규명은 했는지 모르겠네..
    자신을 추천해주고 밀어준 자승종단8년에 큰 칭찬이라..
    자승종단도 각종 의혹땜에 엄청 시끄럽던데..
    그나물에 그밥...   삭제

    • 불자 2017-10-24 16:23:24

      장영섭 기자 님의 공정하고 바른 언론에 환희심이 일어납니다.
      정말 아름다운 세상을 만드는 글입니다.!!
      대한불교 조계종 만세~!!!
      지구촌 곳곳에 포교하여한국불교의 참맛을 보여주자~!^^   삭제

      • 기사가 왜 이모양이냐 2017-10-14 12:16:53

        장영섭 기자야 기사의 양심을 팔지마라~ 신도들의 시주물로 운영되는 불교신문사 기자로서 부끄럽지 않느냐. 불교닷컴 불교포커스가 교계 뉴스로는 최고들이다. 너희들은 설정스님 서울대 학력사칭이나 서울 구의동 부동산 매매나 은처자 의혹 등을 파헤쳐 보기나 했더냐? 20년 승보공양과 전국사찰 중창불사와 동국대 후원 등을 열심히 해 온 수불스님 죽이기에만 혈안이 되지 않았더냐   삭제

        • 꺼져라 2017-10-13 16:28:17

          설정거사!
          꺼져라!
          이것이 우리의 외침이고 모든 재가불자의 바램입니다
          세속인인 하기 어려운 학력위조, 은처 사찰재산빼돌리기
          재가불자도 이렇게 5계를 위반하기 어려울 것입니다.
          자승과 당신으로 인해 조계종 더 나아가 한국불교는
          급속히 쇠퇴하여 조만간 사라질 것입니다.
          데워져가는 가마솥안의 미꾸라지처럼 조용히 죽어갈 선거인단 중들!
          자신의 무덤을 파는지 조차 모르는 어리석은 자들아
          한국불교 사찰이 중들 것인 줄 아는 어리석은 자들아
          기왓장 한장도 다 국민의 세금과 재가불자의 보시로
          이루어진 줄 모르느냐?
          이제 절을 떠난다   삭제

          • 이은성 2017-10-13 12:50:11

            독자여러분께서는 주지하다시피 금번 개혁회의가 출범하기까지 3월 26일부터 오늘까지 20여일간의 종단사태로 인해 부득이 4월 13일자와 4월 20일 자 등 2주일간 휴간을 하게 된 점 깊이 사과드립니다. 이는 공정도보를 할 수 없는 구조적 여건등 제반 상황을 고려해 심사숙고한 끝에 내려진 조치였음을 널리 해량해 주시기 바랍니다.

            과정을 보도함에 있어 ‘정론직필’과 ‘파사현정’이라는 언론본연의 사명을 망각한 채 편파보도로 일관함으로써 불자여러분의 지탄을 받아왔던 점 뼈아픈 마음으로 참회드리는 바입니다. (1994년)   삭제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SNS에서도 불교신문
            뉴스를 받아보세요"

            kakaostory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