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신문

불기 2561 (2017).12.15 금

사이드바 열기
상단여백
HOME 종단
수불스님, ‘선거결과 승복’ 빠진 소회문 발표“설정스님 축하…좌절 않고 종단미래 열어갈 대안 만들겠다”
수불스님은 제35대 총무원장 선거 직후 소회를 밝혔다.

제35대 총무원장 선거에서 낙선한 수불스님이 선거결과와 관련해 “소납과 함께 했던 분들에게, 한국불교의 희망을 걸고 성원을 보내주셨던 사부대중에게 희망의 불씨를 꺼뜨리지 않도록 할 수 있는 역할을 다하겠다”는 소회를 밝혔다. 

수불스님은 10월12일 선거 직후 발표한 글을 통해 설정스님에게 축하의 인사를 건넨 뒤 “선거운동 기간 동안 지지해주셨던 많은 종도와 대다수 사부대중의 염원을 소납이 덕과 지혜가 부족한 탓으로 결과적으로 잘 받들지 못해 매우 송구하게 생각한다”면서도 “이번 선거는 그 과정이나 결과 면에서 매우 유감스러운 부분이 많았다”고 술회했다. 

선거 결과에 대해 승복하겠다는 문구는 담기지 않았다. 수불스님선거대책위 관계자는 “추후 말씀이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수불스님은 “선거를 치르면서 우리 종단의 민낯이 여기까지 왔구나 하는 참담한 현실을 절감했다. 그러나 소납은 좌절하지 않겠다”며 “소납과 함께 했던 분들에게, 한국불교의 희망을 걸고 성원을 보내주었던 사부대중에게 희망의 불씨를 꺼뜨리지 않도록 할 수 있는 역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엄청난 불이익을 감수하고 소납과 함께 선거운동을 해온 선대위 스님들을 중심으로 모든 역량을 모아 심기일전해서 종단의 미래를 열어갈 대안을 만들어나가겠다”고도 했다. 

수불스님은 “앞으로 어려운 일이 많을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아무리 어려운 일이 닥치더라도 끝까지 견뎌내겠다”고 강조했다. 

선거결과와 관련 수불스님의 소회

선거운동 기간 동안 지지해주셨던 많은 종도와 대다수 사부대중의 염원을 소납이 덕과 지혜가 부족한 탓으로 결과적으로 잘 받들지 못해 매우 송구하게 생각합니다. 아울러 설정스님에게도 축하의 인사를 드립니다. 

사부대중들께서도 잘 아시는 것처럼 이번 선거는 그 과정이나 결과 면에서 매우 유감스러운 부분이 많았습니다. 이 부분에 대해서는 추후에 말씀드릴 기회가 있을지도 모르겠습니다. 

선거를 치르면서 우리 종단의 민낯이 여기까지 왔구나 하는 참담한 현실을 절감했습니다. 그러나 소납은 좌절하지 않겠습니다. 또 소납과 함께 했던 분들에게, 한국불교의 희망을 걸고 성원을 보내주셨던 사부대중에게 희망의 불씨를 꺼뜨리지 않도록 할 수 있는 역할을 다하겠습니다. 또한 엄청난 불이익을 감수하고 소납과 함께 선거운동을 해온 선대위 스님들을 중심으로 모든 역량을 모아 심기일전해서 종단의 미래를 열어갈 대안을 만들어나가겠습니다. 

지지해주신 82분의 선거인단 스님들의 뜻과 대다수 사부대중이 한국불교와 종단에 바라는 염원과 요청들을 실현해내기 위하여 부족했던 부분은 보완해나가겠습니다. 이제 시작이라는 마음으로, 멀리 바라보면서 새롭게 출발하겠습니다. 

앞으로 어려운 일이 많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아무리 어려운 일이 닥치더라도 끝까지 견뎌내겠습니다. 이번이 종단을 위해 헌신하는 첫 걸음이자 소중한 경험이라고 생각하겠습니다. 또한 우리 종단을 되살릴 좋은 종책을 만들고 인재를 양성하는데 힘을 쏟아 붓겠습니다. 그리하여 우리 종단의 미래를 차분히 준비하겠습니다. 

더 정진하겠다는 말씀으로 선거를 마친 후의 인사와 소회를 가름합니다.

나무 석가모니불. 

불기 2561년(2017년) 10월 12일
비구 수불 합장

박봉영 기자  bypark@ibulgyo.com

<저작권자 © 불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봉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다안다 2017-10-18 23:44:56

    선거결과 승복못한 이유..
    다 아실텐데 기사에서 빠졌네요
    우리 독자들은 다 알거든요   삭제

    • 다안다 2017-10-18 23:43:38

      선거결과 승복못한 이유는 더 잘 아실텐데 기사에서 빠졌네요
      그래도
      우리 독자들은 다 알고 있거든요   삭제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SNS에서도 불교신문
      뉴스를 받아보세요"

      kakaostory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