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신문

불기 2561 (2017).10.17 화

사이드바 열기
상단여백
HOME 수행&신행 교리 금주의 경구
[금주의 경구] 세월의 빠르기는 번개와 같다

오늘도 이미 지나

그에 따라 목숨이 줄어든다

마치 옹달샘의 물고기와 같으니

거기에 무슨 즐거움이 있겠는가.

낮과 밤을 헛되이 보내지 말라.

세월의 빠르기는 번개와 같으니

사람의 목숨 빠르기도 그러하다.

- <출요경>

불교신문  webmaster@ibulgyo.com

<저작권자 © 불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불교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SNS에서도 불교신문
뉴스를 받아보세요"

kakaostory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