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신문

불기 2561 (2017).10.19 목

사이드바 열기
상단여백
HOME 종단
“수불스님 금권선거 반드시 전모 밝혀 일벌백계해야”

설정스님 선대본 공명선거 감시단 성명 발표

조계종 제35대 총무원장 후보 설정스님 선거대책본부 공명선거 감시단이 “수불스님 측의 금권선거 의혹에 대한 전모를 반드시 밝혀 일벌백계할 것”을 강력하게 촉구했다.

설정스님 선대본 공명선거 문화 정착을 위한 공명선거감시단(단장 태효스님)은 10일 발표한 ‘반불교·파승가 행위 금권선거 반드시 뿌리 뽑아야 합니다’라는 성명을 통해 “의혹 당사자인 수불스님은 종도들 앞에 ‘돈 선거’에 대해 스스로 입장을 밝히고 사실로 드러날 경우 선거와 상관없이 그에 상응하는 조치를 취해야 할 것”이라고 요구했다.

공명선거 감시단은 이날 “그동안 누차에 걸쳐 돈 선거를 극복하자는 종도들의 다짐과 약속이 또 다시 무참히 깨졌다”면서 “교계 언론을 통해 보도된 수불스님 측 주요 인사가 호남 선거인을 찾아 거액을 유표했다는 정황, 경북지역에서도 선거인을 찾아가 거액을 전달한 사실 등 전국적으로 뿌리 깊은 돈 선거의 폐단이 아직 암존하고 있음을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돈 선거는 수행자의 양심을 짓밟고 공동체 존립과 기반을 송두리째 무너뜨리는 비승가적 작태이며, 반드시 극복해야할 구태한 선거문화”라며 “그동안 ‘여비’라는 자비 문중 관행이 왜곡돼 금권선거 뿌리가 됐고, 알고도 넘어왔던 안일함이 이제 한국불교 전체를 위협하고 발전을 가로막는 거대한 장벽이자, 폐습이 됐다”고 비판했다.

공명선거 감시단은 “우리는 한국불교를 벼랑 끝으로 내몰고 있는 ‘돈 선거’에 대해 반드시 극복하겠다는 종단 구성원 모두의 절절한 외침과 호소를 알고 있다”며 “이런 차원에서 수불스님 측의 금권선거 의혹은 반드시 그 전모를 밝혀 일벌백계 할 것을 강력히 요청하며, 종단은 내 살을 도려내는 아픔이 있더라도 혹독한 선례를 남겨 부정한 돈으로 권력을 탐할 수 없다는 분명한 교훈을 남겨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특히 ‘돈 선거’ 정황을 비롯해 각 교구에서 발생한 제보에 대해 최대한 신속한 조사를 강력하게 요청했다. 또 “의혹 당사자인 수불스님은 종도들 앞에 ‘돈 선거’에 대해 스스로 입장을 밝히고 사실로 드러날 경우 선거와 상관없이 그에 상응하는 조치를 위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끝으로 “남은 선거 기간 동안 파사현정의 굳건한 자세로 위기의 종단을 구하겠다는 구종의 일념으로 반드시 ‘돈 선거’를 극복하겠다는 각오를 다지며 본연의 역할에 충실할 것”이라며 “승가의 화합된 힘만이 파승가적 행위를 몰아낼 수 있다는 역사적 교훈을 모든 선거 관계자는 명심하고 깨끗하고 모범적인 선거를 위해 노력할 것을 거듭 요청한다”고 역설했다.

홍다영 기자  hong12@ibulgyo.com

<저작권자 © 불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다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진리 2017-10-10 20:01:20

    불교의 주장처럼 생명이 윤회를 한다면 누가 다음 생을 결정하는가? 결정을 자율로 하면 스스로 지옥이나 천상으로 가는 모순이 발생하고 결정을 남이 하면 신이 존재하는 모순이 발생한다. 그리고 다음 생을 결정하려면 그 사람의 행적에 관한 데이터가 필요한데 70억 인구의 빅 데이터를 어디서 구할까? 중력과 전자기력을 하나로 융합한 통일장이론으로 우주와 생명을 새롭게 설명하는 책(제목; 과학의 재발견)이 나왔는데 노벨 물리학상 후보에 오른 과학자들(김정욱, 김진의, 임지순, 김필립)도 반론을 못한다. 그 이유가 궁금하면 이 책을 보라!   삭제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SNS에서도 불교신문
    뉴스를 받아보세요"

    kakaostory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