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신문

불기 2561 (2017).12.12 화

사이드바 열기
상단여백
HOME 사회&국제
적폐청산시민연대, 종헌기구 선관위까지 부정선관위 해산 성명 논란…혼란 조장하면서도 ‘법난’ 운운

특정 후보 비판과 흑색선전으로 선거 개입 논란을 빚고 있는 적폐청산 시민연대가 종헌기구인 중앙선거관리위원회를 부정하고 나섰다. 현 상황을 ‘법난(法難)’에 비유하며 종단을 향한 비판도 쏟아냈다.

적폐청산 시민연대는 오늘(10월9일) 오전 발표한 성명에서 “34대 집행부는 총무원장 선거를 맞아 교구종회의 선거인단 선출권한도 앗아버린 적폐세력의 유지의 온실이고,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이에 부역하고 있다”며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해산을 촉구했다.

또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지침에 의거해 거의 모든 교구에서 본사 주지에게 선거인단 구성이 위임되었고 이에 의해 본사 주지의 선거관여를 금지하도록 한 선거법 제7조 1항을 정면으로 어기는 결과를 초래했다”며 “제34대 총무원 집행부와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현실과 지금이 법난(法難) 상황임을 느낀다”고 주장했다.

종헌기구인 중앙선거관리위원회를 부정하는 시민연대의 주장은 선거를 앞두고 정치적 의도로 읽힌다. 중앙선관위 해산 주장을 통해 선거 업무를 관장하는 중앙선관위를 부정하며 총무원장 선거를 무력화하려는 것 아니냐는 의혹도 일고 있다. 시민연대 행보 자체가 종단 혼란을 조장하고 있음에도 법난 운운하는 것도 어불성설이다. 시민연대에는 ‘명진스님과 함께하는 변호사 모임’, ‘명진스님과 함께하는 노동자 모임’ 등 불교와 무관한 외부 단체들까지 포함돼 있다.

사실 시민연대의 선거 개입 논란은 어제오늘 일이 아니다. “조계종의 최고 행정수반 후보자가 허위학력자이고 만약 그 분이 총무원장으로 선출된다면 사회에서 종단을 어떻게 보겠는가”라며 원로의원 스님들에게 차기 후보 설정스님에 대해 검증해 줄 것을 요구하는가 하면, 설정스님을 비방하는 일간지 광고를 게재해 물의를 빚기도 했다.

이같은 시민연대의 행보는 그동안 시민연대와 함께 보신각 집회를 주최해 온 전국선원수좌회, 실천불교전국승가회, 신대승불교네트워크 등 연석회의 소속 출·재가 단체들마저 등을 돌리게 만들었다. 뿐만 아니라 시민연대는 오는 10일 오후2시 기자회견을 열고 설정스님의 후보자격 검증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히는 등 지속적인 선거 개입을 예고하고 있어 논란이 일 전망이다.

이에 대해 종회의원 원명스님은 “선거관리위원회가 법과 질서, 원칙에 따라 올바른 선거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는데 자신들의 뜻과 다르다고 해서 선관위 해산을 주장하는 것은 말도 되지 않는다”라며 “종헌 기구인 선관위를 일방적으로 매도하는 지나친 처사다. 선거가 다가올수록 서로 흠집내기나 헐뜯는 행위들은 경계해야 한다”고 말했다.

엄태규 기자  che11@ibulgyo.com

<저작권자 © 불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엄태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진실 2017-10-10 00:05:27

    스님들이 진아(참나)에 의한 해탈을 주장하는데 그렇다면 해탈하기 전까지 윤회하는 미숙한 자아는 언제부터 존재했으며 어떻게 탄생했을까? 만약에 자아가 육체의 작용으로 자연 발생하는 현상에 불과하면 윤회할 수 없고 육체와 별개로 창조됐다면 창조주에 대한 굴종(신앙)이 있어야 해탈할 수 있다. 그러므로 스님들은 윤회를 못하거나 윤회해도 해탈하지 못한다. 중력과 전자기력을 하나로 융합한 통일장이론으로 우주와 생명을 새롭게 설명하는 책(제목; 과학의 재발견)이 나왔는데 노벨 물리학상 후보에 오른 유명한 과학자들도 이 책에 반론을 못한다.   삭제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SNS에서도 불교신문
    뉴스를 받아보세요"

    kakaostory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