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신문

불기 2561 (2017).12.14 목

사이드바 열기
상단여백
HOME 사회&국제
불교단체 대거 불참..‘촛불’처럼 작아진 촛불집회

50여 명 참가…보신각 집회 10분의 1
선거법 지키려 불참한 단체들 '맹비난'
외부세력의 특정후보 비방도 여전

적폐청산과 개혁을 주장하며 매주 목요일 열리고 있는 제10차 촛불집회가 50여 명이 참가한 가운데 지난 5일 서울 우정총국 공원에서 열렸다.

이날 집회는 그동안 적폐청산시민연대와 함께 매주 집회를 열어 온 청정승가구현과 종단개혁 연석회의 소속 단체들은 불참한 채 시민연대 주최로 진행됐다. 조계종 전국선원수좌회, 실천불교전국승가회, 신대승불교네트워크 등 출재가 단체들이 대거 불참했기 때문이다.

연석회의 소속 단체들은 특정후보를 공개적으로 비방하는 일간지 광고게재를 선거 개입으로 규정하고 오는 11일로 예정된 범불자결집대회 불참을 선언한 바 있다. 연석회의 불참으로 500여 명이 참가하던 보신각 집회에 비해 10차 집회 참가자 수는 10분의 1수준으로 대폭 감소했다.

이날 집회에서는 10월11일 범불자결집대회에 불참하기로 한 단체들에 대한 비판이 제기됐으며, 특정후보를 비방하는 광고를 통해 논란을 빚은 데 이어 일주일 앞으로 다가온 총무원장 선거에 영향을 미치려는 듯 특정후보를 겨냥해 비방하는 모습이 연출되기도 했다. 더구나 선거권도 없으면서 선거개입과 선거불복을 시사하는 발언도 쏟아냈다.

송재형 용주사비대위 사무총장은 “이번 35대 총무원장 선거는 부정선거이고 원천무효다. 판 자체가 부정선거이고 무자격 후보자를 내세워 총무원장 선거를 치르기 때문에 이런 적폐에 이른 것이다”이라고 힐난했다. 

이어 “그간 촛불법회에 동참해왔던 실천승가회, 선원수좌회, 불교환경연대 스님들께서는 선거 일정을 빌미로 10월11일 범불자결집대회에 참석하지 않기로 했다”며 “이게 말이 되는가. 적폐청산하겠다 해놓고 선거 중립성 운운한다면 무슨 적폐청산을 하겠는가. 한심하기 짝이 없다”고 비판을 쏟아냈다.

김명희 명진스님과 함께하는 노동자모임 대표도 “자승 적폐를 세습하는 설정 후보 역시 반드시 후보를 사퇴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엄태규 기자  che11@ibulgyo.com

<저작권자 © 불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엄태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진실 2017-10-08 01:58:44

    불교에서 생명이 윤회한다고 주장한다. 그런데 생명이 사망하면 누가 심판하는지 설명이 없다. 심판을 자율로 한다면 스스로 지옥으로 가는 모순이 발생하고 남이 한다면 신이 존재한다는 모순이 발생한다. 그리고 심판을 하려면 그 사람에 관한 데이터가 필요한데 70억 인구의 빅 데이터를 어디서 구할까? 중력과 전자기력을 하나로 융합한 통일장이론으로 우주와 생명을 새롭게 설명하는 책(제목; 과학의 재발견)이 나왔는데 노벨 물리학상 후보에 오른 과학자들(김정욱, 김진의, 임지순, 김필립)도 반론을 못한다. 그 이유가 궁금하면 이 책을 보라!   삭제

    • 엄태규기자님 적폐청산 뿌리뽑을 기사 좀 써시라 2017-10-07 13:14:37

      엄태규 기자님! 부처님께서 집착을 버리라고 했듯이 숫자에 민감하게 집착하지 말고 조계종 적폐청산 뿌리뽑을 알찬 내용의 기사 좀 써시라~ 이젠 맨날 이런 알멩이 없는 맹탕 기사나 써질 마시길...신도님들이 주는 빕값 좀 제대로 하자고...   삭제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SNS에서도 불교신문
      뉴스를 받아보세요"

      kakaostory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