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신문

불기 2561 (2017).12.14 목

사이드바 열기
상단여백
HOME 전국 부산영남
통도사 개산대재 영축문화축제 개막
  • 유진상 부산울산지사장
  • 승인 2017.10.01 23:19
  • 댓글 0

영축총림 통도사의 산문이 열린 날을 찬탄하는 축제의 막이 올랐다. 통도사(주지 영배스님)는 지난 9월30일 경내 성보박물관 앞에서 ‘1372주년 개산대재 영축문화축제 개막식’을 가졌다. 이 자리에는 주지 영배스님, 율주 혜남스님, 강주 영은스님 등 사부대중 200여 명이 동참했다.

 이날 개막식을 통해 ‘양산·귀면 축제거리’, 천진불 조각전 ‘붓다의 미소’, ‘스님들의 사진전 색즉심 심즉색(色卽心 心卽色)’ 등 세 개 전시의 시작을 알렸다.
총림문에서 출발해 성보박물관까지 이어지는 귀면·양산 축제거리는 사악한 기운을 막는 벽사의 화신, 귀면鬼面을 그려 넣은 양산 700개와 액자 1000개로 꾸며졌다. 개막식에서는 악한 기운을 물리치고 국태민안과 지역의 평안을 기원하는 뜻에서 ‘처용무’가 공연되기도 했다.
중로전과 하로전 일대에서는 오채현 작가 조각전 ‘붓다의 미소’를 만날 수 있다. 석가모니부처님, 관세음보살, 천진동자, 나한, 미륵불 등 석조각상 40여 점이 도량을 장엄한다. 사진전 ‘색즉심 심즉색(色卽心 心卽色)’은 통도사 대중 스님들이 직접 찍은 사진을 선보이는 특별전이다.
이 밖에도 산문을 지나 통도사로 향하는 무풍한송로에서 진행되는 괘불대전, 괘불조성체험, 도량 국화장엄 등으로 축제 분위기를 돋우고 있다.

 추석 연휴 기간인 오는 9일까지는 가족 단위로 사찰을 찾는 방문객들을 위한 마술, 저글링, 물방울 공연 등이 해장보각 앞 잔디밭 특설무대에서 매일 오후1시부터 3시까지 진행된다.
주지 영배 스님은 “일반 대중들에게도 불교문화를 알릴 수 있도록 일 년 동안 준비해 온 문화축제”라며 “불교문화를 체험하고 알아가는 시간이 되기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영축문화축제 전시는 11월6일까지 계속되며, 1372주년 개산대재 법요식은 10월28일 오전11시 설법전에서 봉행된다.

유진상 부산울산지사장  kbulgyo@ibulgyo.com

<저작권자 © 불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진상 부산울산지사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SNS에서도 불교신문
뉴스를 받아보세요"

kakaostory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