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신문

불기 2561 (2017).9.21 목

사이드바 열기
상단여백
HOME 문화
불자 소리꾼 방윤수 씨, 전주대사습 판소리 장원
불자 소리꾼 방윤수 씨가 지난 11일 국립무형유산원 대공연장에서 열린 제43회 전주대사습놀이 전국대회에서 판소리부 장원을 차지했다.

불자 소리꾼 방윤수 씨가 지난 11일 국립무형유산원 대공연장에서 열린 국내 국악 명인‧명창들의 등용문 ‘제43회 전주대사습놀이 전국대회’에서 판소리부 장원을 차지했다. 방윤수 씨는 이날 ‘흥보가’ 중 ‘매 맞는 대목’을 구성지게 불러 명창 대열에 합류했다.

불심이 돈독한 것으로 알려진 방윤수 씨는 전 불교문화재연구소장을 지낸 미등스님으로부터 ‘취석’이라는 법명을 받았다. 전북 남원 출신으로 초등학교 시절 소리꾼의 길에 들어서면서 국악과 인연을 맺었고 성인이 된 후에는 광주시립창극단에 입단, 단원으로 활동해왔다. 소리 공부를 잠시 접었다 다시 매진해 뒤늦게 결실을 본 ‘늦깎이 소리꾼’으로 현재 전남대 국악과 박사과정에 재학 중이다.

방윤수 씨는 “큰 상을 받게 돼 영광”이라며 “학업을 잘 마치고 나서 앞으로 더 소리에 매진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경민 기자  kylee@ibulgyo.com

<저작권자 © 불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경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SNS에서도 불교신문
뉴스를 받아보세요"

kakaostory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