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신문

불기 2561 (2017).10.23 월

사이드바 열기
상단여백
HOME 전국
전주 혁신도시 신도심 포교 불사 ‘첫 발’금산사 포교도량 수현사 삼존불상 점안…"전북 도심포교 진력"
8월13일 봉행된 수현사 대법당 삼존불상 점안법회에는 700여 명의 사부대중이 법당을 가득메웠다.

제17교구본사 금산사가 지역불교 활성화를 위해 전주 혁신도시에 건립한 포교당 수현사가 그 위용을 드러냈다.

전북 전주시 완주군 이서면 갈산리에 자리한 수현사는 2009㎡(607평)의 부지에 연면적 4910㎡(약1485평) 지하1층 지상4층 규모로 지어졌으며, 대법당과 지장전, 개국을 앞둔 전주불교방송 사무실, 생활관, 사무실, 강의실 등을 갖췄다. 주변에는 농촌진흥청, 지방행정연수원, 국민연금공단, 국토정보공사, 한국전기안전공사 등 11개 공공기관과 대규모 아파트 단지와 상가 등이 자리하고 있다.

전주 혁신도시 금산사 포교도량 수현사 전경.

금산사(주지 성우스님)는 오늘(8월13일) 오전 대법당 삼존불상 점안식과 점안법회를 열고 정식적인 개원에 앞서 전주 혁신도시 신도심과 지역포교 불사의 출발을 알렸다. 대법당은 3층과 4층을 연결한 복층 구조로 좌석식 350석을 갖춘 수현사의 주법당이다. 삼존불상은 석가모니부처님을 주불로 지장보살과 관세음보살을 좌우 보처로 하고 있다.

점안식과 점안법회는 금산사 조실 월주스님(조계종 원로의원)과 주지 성우스님, 중앙종회의원 화평스님을 비롯해 이근재 신도회장대행, 박성일 완주군수 등 사부대중 7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봉행됐다.

조실 월주스님은 법어를 통해 “전북 지역에 그동안 도심포교당이 없어서 안타까움이 컸는데, 새로 조성된 전주 혁신도시에 이렇게 어엿한 포교당을 만들게 되서 정말 기쁘다”며 “그동안 이 도량을 만들기 위해 부지를 매입하고 불사를 진행하는데 힘쓴 전 금산사 주지 원행스님과 현 주지 성우스님, 그리고 십시일반 힘을 보태준 신도님들에게 큰 격려의 말씀을 드린다”고 축하했다. 월주스님은 “여기 계신 스님들과 불자님들이 힘을 모아서 앞으로 전라북도 불교를 발전시키고 부처님의 자비를 실천하는 중심도량으로 수현사를 키워나가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금산사 주지 성우스님은 “불자들이 자부심을 갖고 절에 다닐 수 있도록 하는데 수현사가 그 중심에 서겠다”며 “중생들에게 보다 가까이 다가가고 아픈 마음을 어루만지는 자비실천도량으로 다같이 만들어나가자”고 강조했다.

전주=박봉영 기자  bypark@ibulgyo.com

<저작권자 © 불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주=박봉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SNS에서도 불교신문
뉴스를 받아보세요"

kakaostory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