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신문

불기 2561 (2017).10.23 월

사이드바 열기
상단여백
HOME 전국 부산영남
대구 태권도대회 선수들, 템플스테이 체험도림사서 참선 등 통해 한국불교에 감동받아
  • 박광호 대구·경북지사장
  • 승인 2017.08.10 09:02
  • 댓글 0

참선교육에 열중하고 있는 참가자

대구 도림사는 지난 6일부터 7일까지 이틀간 ‘제33회 대구광역시 태권도협회장기 도장대항 품새겨루기 한마당’에 참가한 7개국의 선수 임원을 대상으로 한국문화체험을 위한 템플스테이를 진행했다.

그리스, 독일, 폴란드, 베트남, 팔레스타인 등에서 참가한 해외참가자들과 대구태권도협회의 지도자 및 통역관 등 60여 명의 참가자들은 도림사 템플스테이를 통해 한국의 사찰문화와 전통문화를 체험하는 기회를 가졌다.

도림사 주지 종현스님은 인사말을 통해 “태권도 정신에는 불교가 녹아 있는데 마음수련을 기반으로 심신을 단련한다는 점에서 많이 닮았는데 이번 템플스테이를 통해 한국문화를 체험하고 한국불교를 접할 수 있는 기회를 가졌으면 한다”라고 말하며 오죽부채를 선물해 참가자들의 갈채를 받았다.

건축설계를 전공한 최고령 참가자인 독일의 데틀레프(65세, 1단)씨는 “한국 사찰의 전각들은 한옥마을의 한옥과 많은 차이가 있음을 느꼈다”라며 “새벽 여명이 밝아오는 자연을 마주하며 자연과 함께 어우러져 수행하는 스님들에게 큰 감명을 받았다”라고 말했다.

또한 베를린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의 바이올리니스트 미치코 레나(30세, 8급)씨는 “태권도 수련도 좋았지만 참선체험을 해보니 왜 한국에 태권도가 존재하는지 알 것 같다”라며 “마음과 정신수양을 중요시 여기는 한국불교에 감동을 받았다”라고 말했다. 

한편 도림사는 템플스테이에 참가한 외국인을 대상으로 간단한 사찰교육과 함께 컵등만들기, 참선, 새벽예불, 108배체험 및 스님과의 대화 등의 프로그램을 진행했으며, 대구태권도협회 지도자들은 도림사 대웅전 앞마당에서 태권도 시범과 품세교육을 진행했다.

템플스테이 참가자들에게 기본예절 교육을 진행하는 스님들
대구태권도협회 지도자들과 태권도 수련중인 참가자들

 

박광호 대구·경북지사장  daegu@ibulgyo.com

<저작권자 © 불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광호 대구·경북지사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SNS에서도 불교신문
뉴스를 받아보세요"

kakaostory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