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신문

불기 2561 (2017).8.19 토

사이드바 열기
상단여백
HOME 기타 법공양
[성일스님의 부처님 교화공원 이야기] ⑬기원정사와 수닷타 장자 下수닷타의 며느리 옥야를 교화하시다
  • 성일스님 화성 신흥사 주지
  • 승인 2017.08.09 17:42
  • 댓글 0

“지난 것을 고치고 앞일을 닦아서 

세존의 말씀에 순종하여 어기지 않겠습니다.

세존께서 사랑하고 불쌍히 여기시는 마음으로 

구제하시어 저의 참회를 들어주셔서 

죄과를 없애고 오계를 받아서 

제자가 되게 하여 주옵소서”

기원정사.

 오만방자한 옥야를 교화하시다

어느 때 부처님께서 슈라바스티의 제타 숲(기수급고독원)에 계시었다.

이때 수닷타가 아들을 위해 부유하고 귀한 장자의 집딸을 데려와 며느리로 맞이하였다. 그녀는 얼굴이 단정하고 아름다웠으나 방자하고 오만하여 여자의 예로써 시부모와 남편을 받들어 섬기지 않았다. 수닷타는 집안사람들과 의논했다.

“며느리가 오만 방자하니, 무슨 방법으로 깨우치게 해야 하나. 만일 지팡이로 때린다면 좋은 법이 아니고, 만일깨우치게 하지 않으면 그 죄는 날마다 더하여질 것이다.

오직 부처님 대성인만이 깨우치게 할 수 있을 것이다.”

그래서 공양을 준비하고, 날이 밝는 대로 부처님을 찾아뵙고 청하였다. 부처님께서 청을 받고 다음 날 비구들을 데리고 수닷타의 집으로 오셨다. 수닷타의 집안사람들 모두 나와서 부처님께 예를 올리는데 옥야는 나오지 않았다. 부처님께서 곧 자마금 빛의 큰 광명을 발하여 옥야의 방 안을 비추고 부처님은 32상 80종의 상호를 나타내셨다. 옥야가 부처님의 광명과 상호를 보고 깜짝 놀라 두려운 마음이 생겨서 곧바로 나와 부처님께 예를 올렸다.

부처님께서 옥야에게 말씀하셨다.

“여인의 법은 얼굴이 단정한 것을 믿고 교만한 마음을 내어서는 안 된다. 용모가 단정한 것이 단정이 아니다. 오직 마음과 행이 단정하여야 사람의 경애를 받는 것이니 이것이 단정함이다. 면모가 단정한 것을 믿고 교만·방자해서는 안 된다. 그리하면 뒷세상에 비천한 집에 태어나 서 남의 종이 될 것이다.”

여인의 세 가지 장애와 열 가지 악

부처님께서 이어 옥야에게 말씀하셨다.

“여인의 법에 세 가지 장애(三障)와 열 가지 악(十惡)이 있는데 스스로가 알지 못한다.”

옥야가 부처님께 여쭈었다.

“무엇이 세 가지 장애와 열 가지 악입니까?”

부처님께서 말씀하셨다.

“하나는 어렸을 때에 부모에게 장애되는 것이요, 둘째는 출가하여 남편에게 장애되는 것이요, 셋째는 늙었을 때에 아들에게 장애되는 것인데 이것이 세 가지 장애이다.

열 가지 악이란 무엇인가? 첫째는 낳았을 때에 부모가 좋아하지 않는 것이요, 둘째는 양육하는 재미가 없는 것이요, 셋째는 시집가고 장가드는 데 예를 잃을까 항상 근심하는 것이요, 넷째는 곳곳에서 사람을 두려워하는 것이요, 다섯째는 부모와 이별하는 것이요, 여섯째는 다른 문호에 의탁하는 것이요, 일곱째는 임신하기가 어려운 것이요, 여덟째는 생산할 때 어려운 것이요, 아홉째는 항상 남편을 두려워하는 것이요, 열째는 항상 자유를 얻지 못하는 것이니, 이것이 열 가지 악이다.”

옥야는 부처님께서 말씀하시는 세 가지 장애와 열 가지 악을 듣고 몸과 마음이 떨리고 두려워서 부처님께 여쭈었다.

“원하옵나니 세존이시여, 저에게 아내 노릇하는 법을 가르쳐 주소서.”

부처님께서 옥야에게 말씀하셨다.

“아내 노릇하는 법이 다섯 가지가 있다. 무엇 무엇이 다섯 가지인가? 첫째는 어머니 같은 아내요, 둘째는 신하같은 아내요, 셋째는 누이 같은 아내요, 넷째는 종 같은 아내요, 다섯째는 남편 같은 아내다.

무엇을 어머니 같은 아내라고 하는가? 남편 사랑하기를 아들같이 하기 때문에 어머니 같은 아내라고 한다. 무엇을 신하 같은 아내라고 하는가? 남편 섬기기를 임금같이 하기 때문에 신하 같은 아내라고 한다. 무엇을 누이 같은 아내라고 하는가? 남편 섬기기를 형과 같이 하기 때문에 누이 같은 아내라고 한다. 무엇을 종 같은 아내라고 하는가? 남편 섬기기를 첩같이 하기 때문에 종 같은 아내라고 한다. 무엇을 남편 같은 아내라고 하는가? 친한 사람을 대하고 생소한 사람을 등지는 짓을 영구히 떠나며, 사랑하고 다정하여 한 마음에 형상만이 다른 것같이 하며 높이 받들어 공경하고 조심하여 교만한 마음이 없으며 안팎을 잘 섬기어 집안을 풍성하게 하며, 빈객을 접대하여 좋은 이름이 날리게 하는 것이니, 가장 좋은 부부의 도가 되는 것이다.”

시부모와 남편 섬기는

   다섯 가지 착한 것과 세 가지 악한 것

부처님께서 이어 옥야에게 말씀하셨다.

“시부모와 남편을 받들어 섬기는 데는 또 다섯 가지 착한 것과 세 가지 악한 것이 있다.”

옥야가 부처님께 여쭈었다.

“무엇이 다섯 가지 착한 것과 세 가지 악한 것입니까?”

부처님께서 옥야에게 말씀하셨다.

“하나는 늦게 자고 일찍 일어나서 가사를 다스리며, 맛있는 음식이 있으면 자기 입에 넣지 말고 먼저 시부모와 남편에게 드리는 것이요, 둘은 집안의 물건을 살펴서 잃어버리지 않게 하는 것이요, 셋은 말을 조심하며, 욕된 일을 참고 성내는 것이 적은 것이요, 넷은 공경하고 단정하고 경계하고 조심하여 항상 미치지 못할까 두려워하는 것이요, 다섯은 한 마음으로 시부모와 남편에게 효성하고 공손하여 착한 이름이 있게 하며, 친족을 기쁘게 하여 남의 칭찬을 받는 것이니, 이것이 다섯 가지 착한 것이다.

무엇이 세 가지 악한 것인가? 하나는 어둡지도 않아서 일찍 자고 해가 올라와도 일어나지 않으며 남편이 꾸짖고 노하면 도리어 불평하고 욕하는 것이요, 둘은 좋은 음식은 자기가 먹고 나쁜 음식은 시부모와 남편에게 주며 간사한 빛으로 속이고 거짓이 있어 요사스럽기가 한이 없는 것이요, 셋은 생활은 생각지 않고 세간에 놀고 돌아다니며 다른 사람의 좋고 추한 것을 말하고 남의 짧고 긴 것을 찾아서 구설로 싸우며, 친족에게 미움을 받고 남의 천대를 받는 것이니, 이것이 세 가지 악한 것이다.”

옥야는 부처님께서 말씀하시는 다섯 가지 착한 것과 세 가지 악한 것을 듣고 믿고 공경하고 기뻐하여 부끄러워하는 마음이 나서 부처님께 여쭈었다.

옥야의 참회

“제가 어리석고 미련하여 부처님을 뵙지 못하고 법을 듣지 못하였을 때에는 한없는 죄악과 장애를 저지르고도 스스로 깨닫지 못하였더니, 이제 다시 말씀을 듣고 확연히 깨달아서 지난날에 행한 것이 그른 줄을 알았습니다.

지금부터는 지난 것을 고치고 앞일을 닦아서 세존의 말씀에 순종하여 다시는 어기지 않겠습니다. 바라옵나니, 세존께서 사랑하고 불쌍히 여기시는 마음으로 구제하시어 저의 참회를 들어주셔서 죄과를 없애고 오계를 받아서 제자가 되게 하여 주옵소서.”

부처님께서 말씀하셨다.

“착하다, 옥야야. 너의 참회를 들어주겠다. 다시는 그른 일을 하지 말고 이제 주는 계법을 공경히 받들어 닦고 행하라. 살펴 듣고 잘 생각하라.”

옥야가 대답했다.

“그리 하겠습니다, 세존이시여. 즐겁게 받아 가지려 하나이다.”

옥야가 계를 받음

부처님께서 옥야에게 말씀하셨다.

“첫째 계는 몸과 손으로 죽이지 않아서 은혜가 여러 생물에 미치는 것이요, 둘째 계는 맑고 깨끗하고 어질고 겸양하여 도둑질하지 않으며, 자기의 것을 덜어서 여러 사람을 구제하는 것이요, 셋째 계는 정숙하고 깨끗하고 음란하지 않아서 행실에 오점이 없는 것이요, 넷째 계는 함부로 말하고 희롱하고 웃지 않는 것이요, 다섯째 계는 술을 멀리하여 마시지 않으며, 여러 죄악을 범하지 않는 것이다.

계율을 보호하여 가지되 머리에 타는 불을 끄는 것과 같이 하여야 한다. 스스로 관찰하여 보면 자기 몸이 이 세상에 오래 머물지 못한다. 위태한 생명은 번개가 빠른 것같고, 바람이 뜰에 지나는 것 같다. 젊고 성한 것은 반드시 쇠하고 만다. 자태와 얼굴을 믿지 말고 부지런히 정진하여 세상 영화를 버리고 보살의 법과 같이하라. 네가 이제 닦아 행하면 부처에 이를 수 있을 것이다.

불도는 배우지 않을 수 없고 경은 듣지 않을 수 없다.

내가 지금 부처를 이루고서 좋도록 이루어 놓은 대승의 교법은 남자·여자 할 것 없이 즐겁게 법을 듣는 자는 소원하는 대로 얻게 될 것이다.”

착한 아내와 악한 아내의 과보

옥야가 부처님께 여쭈었다.

“세존이시여, 착한 아내는 무슨 영화를 받고 악한 아내 는 무슨 허물을 받습니까?”

부처님께서 옥야에게 말씀하셨다.

“착한 아내는 이 세상에서 영예를 받고, 친족이 공경하며, 복을 받아 천상에 태어나고, 천상에서 수명이 다하면 도로 인간에서 왕후의 자손으로 태어나서 나는 곳마다 일체의 존경을 받는다.

악한 아내는 사람들이 미워하여 싫어하지 않는 이가 없어서 일찍 죽었으면 한다. 수명이 마치면 지옥에 떨어져 짐승과 노비가 되어 그 속에서 헤매기에 벗어날 기약이 없을 것이다.”

옥야가 착한 아내와 악한 아내의 법을 듣고 마음에 두려운 생각이 나서 정성껏 행을 닦아 곧 도의 자취를 얻었다. 옥을 조각하고 비단에 수를 놓아 주보장(珠寶帳)을 만들고, 비단 기와 일산을 달고, 여러 가지 유명한 향을 태우며, 탑을 둘러 염불 소리로 노래하니, 소리가 시방(十方)에 들렸다. 보는 자가 모두 기뻐하여 그의 묘당(廟堂) 앞에 머리를 조아렸다.

아난다가 부처님께 여쭈었다.

“이 경을 무엇이라 이름하여야 합니까?”

부처님께서 말씀하셨다.

“이 경의 이름은 여인을 교화하였으니, 옥야경이라고 하라. 만일 여인이 이 경을 얻어 듣고, 받아 가지어 읽고 외우며, 법과 같이 닦아 행하면 여자의 몸을 버리고 다시는 받지 않을 것이다.”

이 경을 말씀하실 때에 대중들이 기뻐하여 예배하고 받들어 행하였다. 부처님의 설법을 들은 옥야는 진심으로 참회하고 귀의하였다.

※ 위 내용은 불교시대사가 출간한 ‘붓다 콘서트’라는 책으로도 보실 수 있습니다. 

경기도 화성시 서신면 신흥사길 17-34

순례문의 전화 : 031-357-2695, 3916

[불교신문3320호/2017년8월12일자] 

성일스님 화성 신흥사 주지  

<저작권자 © 불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SNS에서도 불교신문
뉴스를 받아보세요"

kakaostory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