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신문

불기 2561 (2017).10.22 일

사이드바 열기
상단여백
HOME 학술&문화재
<교장(敎藏)> 연구위해 한일 불교학계 손잡다고려대장경연구소-일본 미노부산대학, 교장문헌 조사연구 협약 체결

대각국사 의천스님이 경·율·론 삼장(三藏) 주석서를 집대성한 <교장(敎藏)> 연구를 위해 한일 불교학계가 손을 잡았다.

고려대장경연구소(이사장 종림스님)와 일본 미노부산대학은 오늘(7월31일) 오후2시 조계종전법회관 3층 회의실에서 ‘고려 교장문헌의 조사연구’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사진> 협약식에는 대장경연구소장 종림스님, 모찌즈키 카이에 미노부산대학 국제일련학연구소장, 최종남 중앙승가대 교수 등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은 오는 2020년 2월까지 3년간 추진되는 ‘동아시아 고려 교장문헌 조사 및 DB구축사업’의 일환으로 이뤄졌다. 대장경연구소는 주석서에 관한 연구가 활발해지는 학계에 흐름에 맞춰 대장경 주석서로서 최고 권위를 인정받고 있는 교장문헌을 기반으로 하는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하는데 주력하고 있다.

<교장>은 의천스님이 불교를 널리 알리기 위해 대장경에 대한 연구서가 필요하다는 사실을 자각하고 대장경 연구 주석서를 결집한 것으로, <신편제종교장총록(新編諸宗敎藏總錄)>을 통해 결집한 주석서 목록을 정리했다. 이후 개경 흥왕사 대장전에 봉안됐으나 몽고 침입으로 소실돼 남아 있지 않고, 현재 원각본과 복각본, 인경본, 필사본 등이 일본 교토 고산사, 나라 동대사, 동경 대동급문고 등에 소장돼 있다. 이날 대장경연구소와 협약을 맺은 미노부산대학과 일본 일련종 총본산 구원사 역시 교장문헌 1000여 점을 소장하고 있다.

협약을 계기로 대장경연구소와 미노부산대학은 본격적인 교장문헌 연구에 나설 계획이다. 오는 10월경 대장경연구소는 미노부산대학을 방문해 문헌촬영과 서지조사를 시작하며, 내년 3월경 연구 결과를 담아 책으로 출판할 예정이다.

대장경연구소 이사장 종림스님은 “대장경은 한국과 일본, 중국 공통이다. 의천스님이 만든 신편제종교장총록에 따라 영인본과 복각본 등을 결집해보자는 취지”라며 “대부분의 판본이 일본에 남아있다. 미노부산대학과 협약을 통해 교장문헌을 연구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 것을 복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모찌즈키 카이에 국제일련학연구소장은 “양국 학자들이 모여 연구하면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라며 “미노부산대학과 구원사 자료들을 함께 연구할 수 있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엄태규 기자  che11@ibulgyo.com

<저작권자 © 불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엄태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이산 2017-08-03 15:49:56

    생로병사와 희로애락은 인생의 아름다운 변화다. 변화가 없다면 살아 있음이 무슨 의미가 있겠는가? 그리고 변화에 아무런 감흥이 없는 해탈(무념무상)이 왜 필요한가? 겨울이 있기에 봄의 따뜻함이 기쁘고 여름이 있기에 가을의 상쾌함이 즐겁다. 생명은 자신의 의지와 상관없이 태어났으니까 이미 주어진 것들을 그대로 수용하고 만족하는 것이 최선의 방법이다. 작은 것에서 행복을 느껴라. 왜냐하면 큰 것(부와 권력)은 당신 곁에서 오래 머무르지 않기 때문이다.   삭제

    • 이산 2017-08-03 15:48:33

      아인슈타인의 이론을 뒤집는 새로운 이론을 제시하면서 그 이론에 반론하면 5천만 원의 상금을 주겠다는 책(제목; 과학의 재발견)이 나왔는데 서울대와 카이스트 교수들이 반론을 못한다. 이 책은 중력과 전자기력을 하나로 융합한 통일장이론으로 우주의 원리와 생명의 본질을 설명하면서 서양과학으로 동양철학(이기일원론과 무아연기론)을 증명하고 동양철학으로 서양과학을 완성했다. 이 책을 보면 독자의 관점과 지식은 물론 철학과 가치관도 바뀐다. 이 책은 형식적으로 과학을 논하지만 실질적으로는 인문교양서다.   삭제

      • 이산 2017-08-03 15:47:52

        철학은 본질을 탐구하고 과학은 현상을 연구한다. 그래서 그들이 다른 길로 가고 있지만 계속 전진하면 결국 만나야 한다. 왜냐하면 본질을 발견하면 현상을 이해하고 반대로 현상을 이해하면 본질을 발견할 수 있기 때문이다. 우주의 원리를 모르면 올바른 가치도 알 수 없으므로 과학이 결여된 철학은 진정한 철학이 아니다. 이 책을 보면 독자의 관점과 지식은 물론 철학과 가치관도 바뀐다. 이 책은 형식적으로 과학을 논하지만 실질적으로는 인문교양서다.   삭제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SNS에서도 불교신문
        뉴스를 받아보세요"

        kakaostory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