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신문

불기 2561 (2017).10.23 월

사이드바 열기
상단여백
HOME 종단
중앙종회 “선거법 위반시 의원 특권 내려놓겠다” 결의제16대 중앙종회, 금권부정선거 근절 결의문 발표
조계종 제16대 중앙종회가 지난 7월27일 ‘금권부정선거 근절 및 공명정대한 선거문화 정착을 위한 결의문’을 채택해 발표했다. 사진은 이날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2층 중앙종회 분과회의실에서 열린 제16대 중앙종회 의장단, 상임분과위원장, 종책모임 회장단 및 중진의원 연석회의 모습.

제35대 조계종 총무원장 선거를 앞두고 중앙선거관리위원회와 교구본사주지협의회가 공명선거를 위한 의지를 표명한 가운데 제16대 중앙종회가 ‘금권부정선거 근절 및 공명정대한 선거문화 정착을 위한 결의문’을 채택해 발표했다.

조계종 중앙종회는 오늘(7월27일) 오전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2층 중앙종회 분과회의실에서 제16대 중앙종회 의장단, 상임분과위원장, 종책모임 회장단 및 중진의원 연석회의를 열고 이 같이 결의했다.

중앙종회는 이날 회의를 거쳐 발표한 결의문을 통해 “제35대 총무원장선거는 종단의 행정 수반을 선출하는 선거로 종도와 불자만이 아니라 사회 일반에서도 관심과 기대를 갖고 지켜보고 있다”면서 “이러한 시기에 맞이하는 제35대 총무원장선거에서 중앙종회의원이 앞장서서 왜곡된 선거 풍토를 단호히 근절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승가의 화합과 청정하고 공명한 선거문화 정립과 종단의 안정을 위한 도약의 전기로 삼을 것”이라며 “종헌종법에 위배되는 일체의 행위를 근절해 나갈 것”이라고 의지를 천명했다.

이와 더불어 중앙종회는 “종단의 백년대계를 내다보는 종책과 공약에 대한 검증을 통해 후보자를 선택하고 공명정대한 선거문화를 정착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중앙종회의원으로서 선거 결과에 영향을 미치는 일체의 부당한 행위를 하지 않는다 △총무원장선거에서 금품수수 등 선거법을 위반한 때에는 중앙종회의원이 갖는 모든 특권을 내려놓겠다 △후보자의 종단 발전에 대한 원력, 종책과 공약에 대한 검증 등을 통하여 종단의 위상에 맞는 선거문화를 정착하는데 앞장선다 등의 내용을 담은 결의문을 발표했다.

이날 회의에는 조계종 중앙종회 의장 원행스님, 수석부의장 초격스님, 부의장 이암스님을 비롯해 총무분과위원장 범해스님, 교육분과위원장 계환스님, 사회분과위원장 수암스님, 재정분과위원장 금곡스님, 호법분과위원장 자현스님, 중앙종회 사무처장 호산스님, 중앙종회의원 성문스님, 정산스님 등이 참석했다.

다음은 중앙종회 결의문 전문이다.

결 의 문

제35대 총무원장선거는 종단의 행정 수반을 선출하는 선거로 종도와 불자만이 아니라 사회 일반에서도 관심과 기대를 갖고 지켜보고 있습니다. 이는 부처님의 정법을 수행하며 구세대비의 원력으로 이타행을 실천하는 아름다운 승가공동체에 대한 기대일 것입니다.

중앙종회는 승가의 공의를 모으고, 승가정신에 부합하는 선출제도를 만들기 위해 부단히 입법 활동을 하였습니다. 이러한 시기에 맞이하는 제35대 총무원장선거에서 중앙종회의원이 앞장서서 왜곡된 선거 풍토를 단호히 근절할 것이며, 승가의 화합과 청정하고 공명한 선거문화 정립과 종단의 안정을 위한 도약의 전기로 삼을 것입니다.

우리는 종헌종법에 위배되는 일체의 행위를 근절해 나갈 것이며, 나아가 종단의 백년대계를 내다보는 종책과 공약에 대한 검증을 통해 후보자를 선택하고 공명정대한 선거문화를 정착하기 위해 아래와 같이 결의합니다.

-. 우리는 중앙종회의원으로서 선거 결과에 영향을 미치는 일체의 부당한 행위를 하지 않는다.

-. 우리는 이번 총무원장선거에서 금품수수 등 선거법을 위반한 때에는 중앙종회의원이 갖는 모든 특권을 내려놓겠다.

-. 우리는 후보자의 종단 발전에 대한 원력, 종책과 공약에 대한 검증 등을 통하여 종단의 위상에 맞는 선거문화를 정착하는데 앞장선다.

불기2561년 7월 27일

대한불교조계종 중앙종회

 

허정철 기자  hjc@ibulgyo.com

<저작권자 © 불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허정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dltks 2017-07-28 00:13:05

    수십 년간 수행한 스님들이 이권 때문에 싸우는 것을 보면 불교의 수행이 얼마나 무가치한 것인지를 알 수 있다. 스님들은 자기들끼리는 싸우면서 중생을 교화한다는 대가로 시주를 받는다. 어리석은 중생들이 시주를 그치면 스님들이 이권 싸움을 그치고 오히려 해탈해서 열반에 이를 것이다. 불교의 연기론은 과거(원인)에 의해서 현재(결과)가 존재한다고 주장한다. 그렇다면 과거의 과거는 어디에서 비롯했는가? 다시 말해서 최초의 과거는 어디에서 연유했는가?   삭제

    • dltks 2017-07-28 00:12:14

      희로애락은 인생의 아름다운 굴곡이다. 굴곡이 없이 밋밋하게 산다면 굳이 살아야 할 이유도 없다. 희로애락이 없다면 해탈이 무슨 의미(재미)가 있겠는가? 겨울이 있기에 봄의 따뜻함이 기쁘고, 여름이 있기에 가을의 상쾌함이 즐겁지 않겠는가? 생명은 자신의 의지와는 상관없이 태어났으니까 주어진 것들을 그대로 수용하고 만족하는 것이 최선의 방법이다. 작은 것에서 행복을 느껴라. 왜냐하면 큰 것(부와 권력)은 당신 곁에서 오래 머무르지 않기 때문이다.   삭제

      • dltks 2017-07-28 00:11:42

        노벨상을 받을 만한 혁명적인 이론으로 우주를 새롭게 설명하는 책(제목; 과학의 재발견)이 나왔다. 이 책에 반론하면 5천만 원의 상금을 준다고 공시했는데 아무도 반론을 못하고 있다. 이 책에 반론하지 못하는 과학자들은 새 이론을 겸허히 수용하고 기자들도 실상을 보도하라! 이 책은 중력과 전자기력을 하나로 융합한 통일장이론으로 우주의 모든 현상을 명쾌하게 설명하면서 동양철학(이기일원론과 무아연기론)과 서양과학의 원리가 서로 동일함을 증명했다.   삭제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SNS에서도 불교신문
        뉴스를 받아보세요"

        kakaostory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