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신문

불기 2561 (2017).11.20 월

사이드바 열기
상단여백
HOME 출판&문학 출판
원각사 소장 고문헌 집대성한 ‘도록’ 출간

원각사의 불교문헌

동국대 ABC사업단/ 동국대 불교학술원

문화재청 문화재위원인 고양 정각사 주지 정각스님이 사찰에서 소장하고 있는 고문헌을 집대성한 도록이 나왔다. 동국대 불교학술원 불교기록문화유산 아카이브사업단(이하 동국대 ABC사업단)은 지난 7일 ‘불교기록문화유산 아카이브사업단 고문헌 도록 1’ <원각사의 불교문헌>을 출간했다. 지난 2014년 9월부터 2015년 8월까지 원각사 소장의 고문헌을 조사한 동국대 ABC사업단은 총 483종 612점에 달하는 방대한 양의 자료를 도록에 담았다. △불교문헌 335종 422책 △다라니 89종 123매 △불교 외 문헌 59종 67책이다. <원각사의 불교문헌> 조사개요에 해당하는 앞쪽에는 시기별, 판종별, 형태별, 주제별로 문헌을 분류한 통계자료를 제시해 원각사 전체 문헌의 현황을 한눈에 파악할 수 있다.

학자는 물론 일반인들도 쉽게 찾아볼 수 있도록 자료 수록 순서를 정리했다. 경장, 율장, 논장, 사휘, 중국찬술, 한국찬술, 일본찬술, 사지(寺誌), 불교연계문헌 등의 주제순으로 목차를 배열했다. 또한 다라니는 고려-조선시대로 이어지는 시기 순으로, 불교 외 문헌은 경(經), 사(史), 자(子), 집(集)으로 정리했다. 동국대 ABC사업단 관계자는 “보물 제1010-2호 <묘법연화경>을 비롯한 불교문헌 13종 18책과 보물 제1291-3호인 <자치통감>, 경기도 유형문화재 제302호인 고려시대 다라니 일괄(15종 37매) 등 지정 문화재들은 수록순서와 관계없이 앞부분에 소개했다”고 밝혔다.

도록 말미에는 각 문헌의 서(序)・발(跋) 등을 포함한 간기(刊記) 정보와 간행질 및 묵서기를 부록으로 담아 발행사항을 파악할 수 있도록 했다. 동국대 ABC사업단 집성팀은 원각사 소장 문헌을 총 10회에 걸쳐 불교학술원에서 조사와 촬영을 진행했다. 자료 가운데 보물 및 경기도 유형문화재로 지정된 문헌들과 이동에 한계가 있는 자료들은 원각사에서 작업이 이뤄졌다. 한상길 집성팀장을 비롯한 7명의 전문 연구원과 11명의 연구보조원, 5명의 촬영팀이 참여해 총 54개 항목에 대한 정밀 서지조사와 동시에 5000만 화소의 고해상도 촬영을 진행했다.

정각스님은 동국대 대학원 불교학과 박사학위를 받고, 동 대학원 미술사학과 박사과정을 수료했다. 스님은 경상북도 문화재위원 등을 지내며 문화재에 깊은 관심을 기울여 왔다. 현재는 중앙승가대 교수와 문화재청 문화재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정각스님은 “승(僧)으로서 삶을 살면서 그 삶 가운데 하나의 의미가 되고, 성보를 모으고 정리한 나의 공덕이 진리의 화장세계 장엄하는 한 송이 꽃잎 되어 법계에 두루 휘날릴 수 있기 원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성수 기자  soolee@ibulgyo.com

<저작권자 © 불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성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SNS에서도 불교신문
뉴스를 받아보세요"

kakaostory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